[현대-대우증권 전망]상장사 2분기 순익 20% 이상 감소

입력 2003-06-08 17:20수정 2009-10-08 20: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증권거래소 상장기업은 올 2·4분기(4∼6월) 중 순이익이 20% 이상 줄어든 뒤 3·4분기(7∼9월)부터 본격적인 증가세로 돌아설 것으로 분석됐다.

현대증권은 151개 상장기업의 2·4분기 순이익은 6조9000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5.4% 줄어들 것으로 추정된다고 8일 밝혔다. 영업이익도 10조1000억원으로 7.9%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대우증권도 124개 상장기업의 2·4분기 순이익이 6조623억원으로 21.8% 줄어들고, 동원증권도 123개 기업의 순이익이 25.4% 감소한 6조7200억원에 머물 것으로 추정했다.

반면 3·4분기 이후 이익 증가세는 클 것으로 전망됐다. 현대증권은 3·4분기와 4·4분기 순이익 증가율이 각각 17.8%와 150.6%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동원증권과 대우증권도 3·4분기 순이익 증가율을 각각 16.8%와 20.8%, 4·4분기 순이익 증가율을 188.4%와 131.7%로 제시했다.

현대증권은 이날짜 보고서에서 “미국 경제와 IT(정보기술)산업 회복이 지연돼 수출이 급속히 늘어나지 못하는 반면 내수는 경기부양 정책 등으로 회복될 것”이라며 “주식시장도 기업이익 추세에 맞춰 3·4분기부터 상승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홍찬선기자 hc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