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념부총리 “대우차 처리문제 거의 가닥”

입력 2001-09-04 16:08수정 2009-09-19 08: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진념(陳稔)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은 4일 대우자동차 처리문제가 “거의 가닥이 잡혀가고 있다”면서 “채권단이 제너럴모터스(GM)와 양해각서(MOU)의 내용에 대해 상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진부총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우차 매각협상에서 채권단이 할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선 부분에 대해서는 내가 책임을 지고 결정을 내리겠다”면서 “협상상대가 있는 만큼 매각시한을 못박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하이닉스반도체 처리와 관련, “미국의 몇 곳에서 하이닉스 반도체 처리에 한국정부가 개입해선 안된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내왔다”면서 “하이닉스의 처리는 시장원리에 따라 이뤄질 것이며 정부도 이 원칙을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부총리는 또 “늦어지긴 했지만 통과된 추경예산을 조기에 집행하고 공공임대주택 건설 가운데 민간주택 부문의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박중현기자>sanjuck@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