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음성 탈루세금 3조5000억 추징…97년의 15배 급증

입력 2001-01-14 18:48수정 2009-09-21 11: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한해 동안 세무당국이 추징한 음성 탈루세금이 외환위기 전의 15배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재정경제부와 국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고액재산가와 고소득 자영업자 등으로부터 추징한 음성탈루세액은 3조5000억원으로 추산됐다. 이 추징실적은 △97년 2300억원 △98년 1조6000억원 △99년 2조5000억원 등으로 특히 97년 외환위기후 크게 늘어나고 있다.

재경부 당국자는 “외환위기후 음성탈루소득에 대한 세무조사를 강화해 왔으며 앞으로도 기업주나 가족이 신고소득에 비해 과소비를 하거나 자주 해외여행을 할 경우 강도높은 세무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국세청은 △해외에서의 잦은 골프여행이나 도박 등 호화사치생활자 △변칙적인 상속 및 증여행위자 △고급의상실 룸살롱 등 현금수입업종 관계자 △변호사 의사 연예인 등 고소득 전문직 종사자 등도 집중적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권순활기자>shkwo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