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기외채 10개월째 증가…7월 478억달러

입력 2000-09-05 18:54수정 2009-09-22 05: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의 단기외채 억제정책이 실효를 거두지 못하면서 만기 1년 미만의 단기외채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 단기외채가 급증할 경우 경제운용에 심각한 부담이 된다는 점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재정경제부가 5일 발표한 ‘7월말 현재 총대외지불부담(총외채) 현황’에 따르면 장단기 외채를 합한 총외채는 7월말 현재 1421억달러로 6월말보다 11억달러가 증가해 한달 만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특히 만기 1년 이상의 장기외채는 943억달러로 7월중 3억달러가 늘어나는데 그친 반면 단기외채는 한달 동안 8억달러나 증가해 478억달러에 달했다. 이에 따라 단기외채는 지난해 10월부터 10개월째 계속 늘어나는 추세를 보였다. 단기외채에다 앞으로 1년내에 상환만기가 돌아오는 장기외채를 합한 유동외채(1년 안에 실제로 갚아야 하는 외채총액)도 7월말 645억달러로 한달 동안 6억달러가 늘어났다.

총외채에서 단기외채가 차지하는 비중은 7월에 33.6%를 기록해 1998년 3월말(34.7%) 이후 가장 높았다. 단기외채 비중은 △작년 12월말 28.6%에서 △올해 3월말 30.3% △6월말 33.3% 로 7개월째 커지고 있다.

재경부 김용덕(金容德) 국제금융국장은 “이처럼 단기외채가 급증한 것은 주로 실물거래와 연계된 수입신용 원유단기차입 수출선수금 등 무역관련 신용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라며 “대외지급 능력을 나타내는 외환보유액 대비 단기외채비율은 52.9%로 아직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재경부는 이와 관련해 기업과 금융기관의 단기성 외화차입 자제를 유도하고 이들이 보유한 외채에 대해 지속적인 점검을 실시하고 필요할 경우 금융기관의 외환건전성 규제를 강화할 방침이다.

<권순활기자>shkwo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