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현대 『금강산관광 쟁점 완전타결』…北 신변보장 곧 확인

입력 1998-10-06 19:27업데이트 2009-09-24 23:4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현대그룹은 금강산관광사업과 관련한 북한측과의 쟁점사항을 완전타결했으며 이에 따라 장전항 부두와 편의시설 공사에 필요한 기술진 15명이 6일 베이징(北京)을 통해 북한에 들어갔다고 대북사업단 관계자가 이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최근 평양에서 진행된 북한측과의 금강산 관광 및 개발에 따른 최종협상에서 미타결 쟁점을 집중논의해 완전합의에 도달했으며 기본합의서 및 부속합의서가 작성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관광객 신변안전문제와 관련해 “사회안전부의 신변보장과 함께 북한의 책임있는 당국이 공식적으로 이에 관해 확인을 해줄 것으로 본다”며 “조난 등 예기치 못한 사태가 발생했을 경우 국제관례에 따른 조치 및 중재절차를 거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현대측은 또 금강산관광을 위한 북한입국시 직업 성별 등 제한을 두지 않기로 북측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금강산관광에 따른 북측과의 쟁점이 완전해소됨에 따라 정주영(鄭周永)현대명예회장의 재방북이 조만간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금강산관광 유람선 출항시기와 관련해 이 관계자는 6일 방북한 기술진의 작업을 최단시일 내에 끝낼 계획이며 빠른 시일내에 출항이 실현될 것이라고 전했다.

〈베이징〓황의봉특파원〉heb8610@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