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自 2차입찰 4개社 참여…현대-삼성-대우-포드

입력 1998-09-10 19:40수정 2009-09-25 02: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아 아시아자동차 2차 국제입찰에는 1차때와 마찬가지로 현대 삼성 대우 포드 등 4개사가 참여하게 됐다.

10일 기아입찰사무국에 따르면 이들 4개사는 이날 낮 12시 입찰의향서 제출시한마감을 앞두고 팩스로 의향서를 접수했다.

1차 입찰때 의향서만 제출하고 응찰하지 않은 GM은 이번에는 아예 의향서조차 제출하지 않았다.

부채원금을 탕감하지 않아 유찰됐던 1차때와는 달리 이번 입찰에는 부채원금 2조9천2백10억원을 탕감하게 됨에 따라 낙찰사가 나올 가능성이 높아졌다.

특히 1차때 2조7천억원가량의 원금탕감을 제시했던 삼성의 낙찰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희성기자〉leehs@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