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스워스 IMF서울소장 『한국정부 환율개입 반대』

입력 1998-07-22 19:37수정 2009-09-25 06: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존 도스워스 국제통화기금(IMF)서울사무소장은 한국정부의 인위적인 환율개입에 부정적인 견해를 나타났다.

도스워스 소장은 22일 제주에서 열린 전국경제인연합회 하계세미나에 연사로 참석, “환율에 문제가 나타나더라도 정부가 나서서 시장에 개입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일본 엔저 등으로 수출확대가 불투명하며 하반기들어 경상수지 흑자가 줄어들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환율에 대한 감시와 전망을 소홀히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도스워스소장은 또 “빅딜(대규모 사업교환)의 대원칙은 참가자 모두가 이익을 봐야한다는 것”이라고 전제, “한쪽만이 이익이 보는 빅딜은 외국투자가들의 편견을 불러올 소지가 많다”고 말했다.

〈서귀포〓박래정기자〉ecopark@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