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화전략회의]5년간 44만명 일자리 창출 추진

입력 1998-05-21 19:26수정 2009-09-25 12: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1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정보화전략회의는 경제위기를 극복하는 핵심수단으로 정보화를 추진하고 이를 통해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초점을 맞췄다.

이와 관련,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은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금융 기업의 구조조정과 정부의 구조개혁이 최우선 과제”라고 지적하고 “조직의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정보기술을 최대한 이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보화는 우리 사회에 누적된 고비용 구조를 개선하고 경제구조개혁을 이룰 수 있는 핵심수단으로 삼겠다는 것이 정부의 생각이다.

정부시산에 의하면 행정정보화가 완성되면 연간 2조원의 경비 절감이 가능하고 기업 정보화로 투자 효율이 10% 올라가면 국가 전체적으로 15조원의 투자비 절감이 가능하다.

정보통신부는 구조조정을 위한 기업정보화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광속 전자상거래(CALS/EC)를 활성화할 방침. 그리고 중소기업의 경영 정보화를 위해 올해 5백50억원을 지원하고 2000년까지 물류정보 공동활용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배순훈(裵洵勳)정보통신부장관은 “미국이 80년대 후반 경제 불황기에 정보화 투자를 대폭 확대해 고성장을 이룩한 것에 비추어 우리도 구조조정을 가속화하기 위해 정보화 투자 확대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세계에서 컴퓨터를 제일 잘 쓰는 나라가 될 수 있도록 유아부터 노령자를 대상으로 2002년까지 약 2천5백만명의 국민에게 정보화 교육을 실시하겠다는 계획도 제시됐다.

급성장하고 있는 정보통신 산업 분야에서 앞으로 5년간 44만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할 수 있는 방안도 논의됐다. 대학창업지원센터 등 창업지원 시설을 늘리고 대학 전문대학에 정보통신 교육 지원을 위해 6백82억원의 자금이 투입된다. 이와 함께 올해 1백99억원을 지원해 실업자의 정보화 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를 계기로 전자정부를 빠른 시간안에 만들고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공공부문의 정보자원 관리 개선방안이 종합적으로 마련됐다. 그동안 5개 부처 7개 사회보험기관에 분산운영되던 4대 사회보험이 1개 통합시스템으로 구축되고 부동산 종합정보시스템과 금융망간 정보시스템이 연계되는 등 흩어져 있던 정보를 한데 묶는 작업이 본격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승환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