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충북 만뢰산-전북 용산호 대규모 관광지 개발

입력 1996-10-24 20:18업데이트 2009-09-27 14: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吳潤燮기자」 충북 진천군 만뢰산일대 76만평과 전북정읍시 용산호일대 46만평이 대규모 관광지로 본격 개발된다. 건설교통부는 충북과 전북이 신청한 관광지지정을 위한 국토이용계획변경안을 통상산업부 문화체육부 농림부 등 관계부처 협의와 국토이용계획심의회를 거쳐 24일 확정 고시했다. 이에 따라 △만뢰산 주변인 충북 진천군 백곡면 대문리 일대 농림지 71만7천평과 준농림지 4만3천평 △용산호 주변인 전북 정읍시 과교동 일대의 농림지 19만7천평과 준농림지 26만3천평이 관광지개발이 가능한 준도시지역의 운동 휴양지구로 용도가 변경됐다. 만뢰산일대는 월악산 및 속리산 국립공원이 가까워 관광지로서의 잠재력이 큰 것으로 평가됐으며 용산호일대도 내장산 백양사 변산반도 장성댐 석정온천 등 주변 관광지가 많아 관광수요가 높은 곳으로 알려졌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