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주식동향]비리수사설로 거래량 크게 줄어

입력 1996-10-23 20:58업데이트 2009-09-27 14: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주가가 연이틀 하락했다. 23일 주식시장은 검찰의 증시비리수사설과 가차명계좌조사설 여파로 약세를 면치 못했다. 투자자들이 관망세를 유지한데 따라 거래량도 2천6백65만주에 그쳤다. 또 최근들어 회사채수익률이 반등하고 있는데 따라 삼성전자 포항제철등대형주들이 대 거 하락했다. 이에 반해 이번주들어 약세를 기록했던 대성자원 영풍산업 선도전기 등 중소형주 들은 상승세로 돌아섰다. 업종별로는 음료 조립금속 전기전자 보험 증권 등의 하락폭이 컸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