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우 “마술로 로또 1등 ‘13억’ 당첨… 고소당할 뻔했다”

  • 동아닷컴
  • 입력 2024년 6월 13일 17시 34분


코멘트
MBC 라디오스타 갈무리
MBC 라디오스타 갈무리
마술사 최현우가 마술 생중계 방송 도중 로또복권 1등 당첨 번호를 맞혔던 사연이 전해졌다.

최현우는 1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인터넷으로 마술 생중계 방송을 하던 중, 미리 구매한 로또 종이를 공개했는데 그게 1등이 됐다”고 말했다.

해당 방송은 지난 2015년 11월 21일 아프리카 TV 생방송이며, 당시 6만~7만 명이 시청하고 있었다.

해당 방송에서 최현우는 “로또 1등을 예언해 보겠다”며 로또 당첨 번호가 발표된 뒤 자신이 이틀 전 구매한 로또복권 용지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로또 당첨 번호 발표 시간이 됐고, 677회차 당첨 번호가 로또 홈페이지에 공개됐다. 이날 로또 1등 당첨 숫자는 12, 15, 24, 36, 41, 44였다. 이어 최현우는 자신이 이틀 전 구매한 로또 용지를 꺼내 시청자들에게 보여줬다. 그는 자신의 복권을 당첨 숫자와 비교하기 시작했는데, 놀랍게도 최현우가 가진 복권과 1등 당첨 숫자가 정확히 일치했다.

MBC 라디오스타 갈무리
MBC 라디오스타 갈무리

최현우는 “공연 홍보를 위해 로또 번호를 맞힌 거라 큰 문제가 될 거라 생각하지 않았다. 그런데 로또 회사에 시민들의 항의 전화가 미친 듯이 폭주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이후 로또 회사 측에서 고소하겠다며 찾아와 ‘어떻게 1등을 맞힐 수 있었냐’ 알려달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최현우는 로또 회사 측에 “영업비밀이라 말해줄 수 없다. 마술일 뿐이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최현우는 로또 회사 홈페이지에 직접 사과 영상을 올리는 것으로 고소 사건을 마무리했다.

당시 1등 당첨 금액은 약 13억5000만 원이었다.

‘당첨금을 사용했느냐’는 질문에 최현우는 “로또 회사와 약속이라 말할 수 없다”고 답했다.

이후 최현우는 로또 운영사로부터 로또 당첨 번호를 맞히는 건 괜찮지만 구매는 자제해달라는 부탁을 받았다고 한다.

한편 MBC ‘라디오스타’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다.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예슬 동아닷컴 기자 seul56@donga.com
#최현우#마술#로또#당첨#1등#복권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오늘의 추천영상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