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문화

10월 입국한 해외관광객 47만명…일본, 미국 이어 2위

입력 2022-11-30 10:47업데이트 2022-11-30 10:4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난달 방한한 외래관광객이 47만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같은 달(9만2416명)에 비해 415.2% 증가한 수치다.

30일 한국관광공사가 공개한 ‘10월 한국관광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을 찾은 외래관광객은 47만6097명, 해외여행을 떠난 한국인은 전년 동월에 비해 521.8% 증가한 77만3480명을 각각 나타냈다.

외래관광객은 지난 4월 10만명을 돌파한 후 6월 20만명, 8월 30만명, 10월 40만명을 돌파하며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코로나 이전인 2019년 10월(165만6195명)에 비해서는 28.7%로, 3분의 1이 채 되지 않는다.

10월에는 일본·홍콩·대만 등 동북아 국가들의 방한이 크게 늘었다.

일본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5329.2% 증가한 6만7159명이 한국을 찾았다. 미국에 이어 2위다. 홍콩에서는 9486.3% 증가한 1만1216명, 대만에서는 3230.8% 증가한 1만1358명이 한국을 찾았다.



여전히 봉쇄를 이어가고 있는 중국 역시 격리기간 단축으로 전년 동월 대비 63.4% 증가한 방한 관광객수를 나타냈다.

미국은 전년 동월 대비 240.4% 증가한 7만3560명을 나타내며 방한여행 송출국 1위를 이어갔다.

대륙별로는 아시아·중동(중국·일본 제외)이 입국 규제 완화 효과로590.1% 증가했고, 구미주·기타 역시 주요국의 무비자 입국으로 269.5% 늘었다.

우리 국민 해외관광객은 지난달 77만3480명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월 대비 521.8% 증가한 수치로, 코로나19가 본격화하기 전인 2020년 1월(127만2709명) 이후 최대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