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딴 영화로 와서 같이 상 받은듯”…박찬욱-송강호의 22년 인연

입력 2022-05-29 17:37업데이트 2022-05-29 17:4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칸 홈페이지 캡처
“한 번 같이 (작업)해야죠. 13년 전 ‘박쥐’ 이후로 꽤 오래됐어요. 하하.”(송강호)

“(캐스팅을) 거절만 하지 말아주세요.”(박찬욱)

제75회 칸 영화제를 빛낸 박찬욱 감독과 배우 송강호는 28일(현지 시간) 시상식 직후 함께 가진 기자회견에서 친밀함과 끈끈한 ‘케미’를 발산했다. 박찬욱은 “같은 영화로 왔다면 같이 (상을) 받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따로 왔으니 같이 받게 된 것 같아 더 재밌다”고 말했다. 송강호는 “(수상자로 호명돼) 제가 일어났을 때 감독님이 뛰어오시면서 포옹하는데 감동적이었다”며 “감독님 눈빛을 보는 순간 너무 좋아하시는 걸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영화감독 박찬욱과 배우 송강호가 28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열린 폐막식에 참석해 방송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번 칸 국제영화제에서 박찬욱 감독은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송강호 씨는 영화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2022.5.29/뉴스1

두 사람의 인연은 22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두 사람의 첫 만남은 ‘공동경비구역 JSA’(2000년)였다. 박찬욱을 흥행감독 반열에 오르게 한 이 영화에서 송강호는 조선 인민군 육군 중사 오경필을 연기했다.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의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사이에 둔 남북 군인들 사이에 벌어진 비극을 다룬 영화로, 590만여 명이 관람하며 흥행에 성공한다.

박 감독은 바로 다음 작품에서 또 송강호를 선택했다. 흥행으로 입지가 탄탄해진 박 감독이 자신의 기호를 유감없이 발휘한 첫 작품인 ‘복수는 나의 것’(2002년)에 캐스팅한 것. 송강호는 딸을 죽게 만든 유괴범을 쫓으며 점점 괴물이 되어 가는 아버지 동진 역을 연기해 대중과 평단의 찬사를 받았다. ‘복수는 나의 것’은 ‘올드보이’(2004년), ‘친절한 금자씨’(2005년)와 함께 박찬욱의 ‘복수 3부작’으로 불리게 된다.

두 사람이 다시 만난 건 7년 만인 2009년 영화 ‘박쥐’에서다. ‘박쥐’는 박찬욱이 에밀 졸라의 ‘테레즈 라캥’을 각색한 작품으로, 송강호는 육체적 욕망과 투철한 신앙심 사이에서 고뇌하는 인물, 뱀파이어가 된 신부 상현을 연기했다. ‘박쥐’는 2009년 제62회 칸 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받아 두 사람이 나란히 칸 레드카펫을 밟게 해준 첫 작품이 됐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