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문화

정유미 감독 ‘존재의 집’, 베를린영화제 ‘단편경쟁’ 초청

입력 2022-01-21 11:29업데이트 2022-01-21 11: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유미 감독이 독일 ‘제72회 베를린 국제 영화제(Internationale Filmfestspiele Berlin)’에 초청됐다.

21일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박기용, 이하 코픽(kofic))에 따르면, 정유미 감독의 신작 애니메이션 영화 ‘존재의 집’은 내달 10일 개막하는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단편 경쟁 부문(Berlinale Shorts)에 공식 초청됐다.

이번 단편 경쟁 부문에 진출한 21개 작품 중 한국 작품은 ’존재의 집‘이 유일하다.

’존재의 집‘은 8분 길이다. ’집‘을 인간의 내면을 상징하는 은유로 표현한다. 모든 것이 소멸된 폐허에서 가장 소중한 것을 발견하게 된다는 내용이다. 정 감독 특유의 세밀한 연필 드로잉 기법을 사용한 사실적인 묘사가 돋보인다.

한편 정 감독은 과거 ’수학시험(2010)‘, ’연애놀이(2013)‘로 베를릴국제영화제에 두 차례 진출했다. 이번 ’존재의 집‘을 통해 올해로 3번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초청 받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