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문화

“퀵커머스 최대 격전지는 서울 강남”… 작년 올리브영 ‘오늘드림’ 주문량 분석

입력 2022-01-20 15:50업데이트 2022-01-20 15: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강남 3구 주문량 상위 5개 지역 올라
1인 가구 많은 ‘관악구·마포구’ 톱5에 포함
오늘드림 최다 주문 품목 ‘기초화장품’
지역별로 강남 ‘색조화장품’·강북 ‘건강식품’ 인기
“구매 데이터 활용해 새로운 서비스 도입 추진”
빠른 배송을 말하는 퀵커머스 최대 격전지는 서울 강남지역으로 나타났다.

CJ올리브영은 지난해 서울지역 ‘오늘드림’ 주문을 분석한 결과 주문량이 가장 많은 곳이 강남구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상위 5개 지역으로는 강남구를 비롯해 관악구와 송파구, 마포구, 서초구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상위 5개 지역 중 3곳이 이른바 ‘강남 3구(강남, 송파, 서초)’로 나왔다. 변화에 민감하고 1~2인 가구가 많이 거주하는 지역 특성상 즉시 배송에 대한 수요도 높았다는 분석이다.

주문액을 기준으로 서울 전역에서 가장 주문이 많았던 상품군은 기초화장품이었다. 기초화장품 주문 금액은 전체에서 42.5%를 차지했다. 색조화장품과 헤어용품 등이 뒤를 이었다.

상품군별 서울 평균 주문액과 지역별 주문액 비중을 비교했을 때 지역간 차이도 뚜렷하게 나타났다. 강남 3구에서는 색조화장품 비중이 18.9%로 서울 평균(17.8%)을 웃돌았다. ‘강북 3구(중구, 종로구, 서대문구)’는 건강식품 비중이 서울 평균보다 높았다. 상대적으로 강북 3구는 오피스 밀집 지역인 만큼 비타민과 유산균 등 건강식품을 근무지로 빠르게 받아 섭취하려는 직장인 수요가 많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지역별 주문 빈도와 상품 차이 등 고객 구매 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오늘드림 서비스를 강화해 퀵커머스 경쟁에서 확고한 우위를 점할 것”이라며 “현재 즉시 배송과 픽업, 스마트 반품까지 옴니채널 서비스를 확장한 가운데 빠르게 변화하는 소비자 수요에 대응해 연내 새로운 서비스를 도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늘드림은 올리브영이 지난 2018년 선보인 업계 최초 3시간 내 즉시 배송 서비스다. 온라인몰과 모바일 앱에서 구매한 상품을 주소지 인근 매장에서 포장 및 배송하는 서비스다. 전국 매장 인프라를 활용해 배송 시간을 단축한 것이 핵심이다. 작년 서울지역에서 이뤄진 오늘드림 주문은 100만 건을 돌파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