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올겨울 몸도, 마음도 따뜻하게

입력 2022-01-20 03:00업데이트 2022-01-2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레드페이스
겨울 한파 끄떡없는 롱재킷 출시
친환경 인증 다운 충전재 사용
모자-부츠와 매치 보온성 강화
우리나라에서 가장 심한 추위가 찾아온다는 절기 ‘소한’이 지나며 연일 영하권 추위가 이어지고 있다. 예년보다 더욱 낮은 기온과 오랜 추위가 예상되는 가운데, 건강한 겨울 아웃도어 활동을 위해서는 보온 유지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 정통 아웃도어 브랜드 레드페이스에서는 전신을 포근하게 감싸주는 우먼스 아웃도어 롱재킷을 출시했다.

브라이트 튜브 다운 미드 롱 우먼 재킷은 하이테크 제직 기술의 심리스 공법으로 다운 누출을 최소화한 이엑스 튜브 소재를 적용해 보온성을 극대화한 상품이다. 체온을 따뜻하게 유지해주면서도 과하지 않은 볼륨감으로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해 긴 기장이라 자유롭게 움직이기 어렵다 생각할 수 있는 롱재킷의 활동성을 보완했다.

특히 이번에 선보이는 롱재킷은 보온성과 활동성을 갖춘 기능성 소재뿐 아니라 책임다운기준(RDS) 인증을 받은 충전재를 사용해 친환경 가치까지 담아 더욱 의미가 깊다. RDS는 다운 생산 과정에서 동물 학대 여부와 안전성을 확인해 동물복지를 준수한 제품에만 발행되는 인증 마크다.

후드 일체형 디자인으로 캐주얼한 무드 연출은 물론이고 체온이 빠져나가기 쉬운 머리와 뒷목 쪽을 감쌀 수 있어 외부의 찬 공기 유입을 차단한다. 또 허리 부분 스트링으로 옷의 밀착도를 조절할 수 있어 더욱 세련되고 편안하게 입을 수 있다. 기본 주머니 외에 안주머니도 있어 격한 움직임이 잦은 아웃도어 활동 시 소지품 보관에 용이하다. 색상은 카키, 블랙으로 구성됐다.

롱재킷과 함께 착용하면 따뜻함이 배가되는 상품들도 추천한다. 부드러우면서도 포근한 착용감에 토끼털 방울을 달아 귀여운 느낌을 더한 ‘웜 낸시 우먼 고소모’, 압축 패딩 처리로 가벼우면서도 보온성은 한층 업그레이드한 ‘프랠리 웜 우먼 부츠’다.

웜 낸시 우먼 고소모는 사진 속 브라운 색상 외에도 아이보리, 핑크, 네이비 총 4가지 컬러로 구성됐으며 프랠리 웜 우먼 부츠는 블랙 한 가지다. 다양한 겨울 아웃도어 코디에 함께 착용하면 보온 효과는 물론이고 포인트 아이템으로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하기에 제격이다.

레드페이스 관계자는 “최근 밝은 색감의 숏패딩이 인기를 끌었는데 지속되는 한파로 온몸을 감싸주는 긴 기장의 상품을 찾는 소비자 또한 다시금 늘어나고 있다”며 “세련된 겨울 코디를 위해 많은 분들이 취향에 맞는 아우터를 잘 선택해 몸과 마음 모두 따뜻한 겨울 보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윤희선 기자 sunny0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