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문화

스텔라 전율 “그룹 탈퇴 후 떡볶이집·구둣가게서 알바”

입력 2022-01-18 15:18업데이트 2022-01-18 15: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그룹 스텔라 출신 가수 전율이 근황을 전했다.

전율은 17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출연했다.

이날 전율은 “스텔라를 나왔을 때 ‘나 이제 뭐 해 먹고 살아야 하지’하고 고민을 했다”며 “우선은 내가 할 수 있는 걸 해보자는 생각으로 떡볶이 집에서 알바를 했다”고 말했다.

또 “동네 구둣가게에서 구두 판매도 했는데 제가 판매에 재능이 있다는 것도 알게 됐다”며 “구둣가게는 월 매출 1000만원을 달성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전율은 “아르바이트로 돈을 모아 솔로 앨범을 자체 제작했다”며 “이제 앨범 제작이 끝났기 때문에 또 돈 모으러 가야 한다”고 밝혔다.

전율은 2017년 그룹 ‘스텔라’를 탈퇴했다. ‘스텔라’는 2018년 해체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