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용문사 부처님 ‘337년만의 외출’

입력 2021-12-07 03:00업데이트 2021-12-0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6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의 ‘조선의 승려 장인’ 특별전에 전시된 ‘용문사 목조아미타여래설법상’. 불상 뒷배경으로 불화 대신 보살 등의 조각을 넣어 입체적이고 역동적인 느낌을 살렸다. 이 불상이 경북 예천군 용문사 밖으로 나온 건 1684년 제작 후 처음이다. 전시는 내년 3월 6일까지.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