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문화

철원 한탄강 주상절리길, 개방 11일 만에 4만6000여 명 방문 인기

입력 2021-11-30 16:01업데이트 2021-11-30 16: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철원군 제공.
유네스코(UNESCO) 세계지질공원으로 등재된 한탄강 주상절리 협곡의 비경을 가까이서 감상할 수 있는 주상절리길의 강원도 철원군 구간(순담 계곡~드르니 마을·총연장 3.6km)이 일반에 개방 돼 인기를 끌고 있다.

30일 강원도 철원군에 따르면 주상절리길 철원구간은 절벽과 절벽 사이 709m를 잔도(棧道)로 연결하고 2.2㎞의 데크 길을 개설했다. 또 전망대 3곳과 교량 13개를 설치했다. 지난 11월19일 개방 이래 29일까지 11일 만에 총 4만6699명이 방문했다.

11월26일까지 무료입장 행사를 마치고, 이후 3일간 거둔 입장료 수입만 1억3067만 원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 주말 이틀 동안에만 1만3273명이 방문했다. 철원군은 연간 입장료 수입을 100억 원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중 절반은 지역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철원사랑상품권으로 되돌려주기 때문에 지역 상경기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철원군 제공.

철원군은 동절기 주상절리길의 안전한 이용을 위해 오후 3시에 입장을 마감하고 있다. 또 방문객들에게 잘 알려진 순담매표소(갈말읍 군탄리 산 78-2)에 방문객이 몰리는 상황과 관련해 드르니매표소(갈말읍 군탄리 산 174-3)에서도 입장이 가능하니 분산 이용해 줄 것을 방문객들에게 당부했다.

한탄강은 50만~10만 년 전 북한 오리산에서 분출한 용암이 굳어지며 형성됐다. 주상절리와 베개용암 등 화산 지형이 잘 보존돼 이 일대 1165.61㎢가 작년 7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됐다.

동아닷컴 박해식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