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이요철 著 ‘MBTI 철학자’ … ‘성격유형으로 분석한 동서양 사상가들의 삶’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입력 2021-10-20 15:25수정 2021-10-20 15: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리스토텔레스=ESTJ(내향적 감각을 지닌 외향적 사고) 유형, 공자=ESFP(내향적 감정을 지닌 외향적 감각) 유형, 도산 안창호= ENFP(내향적 감정을 지닌 외향적 직관) 유형, 마키아밸리=INTJ(외향적 사고를 지닌 내향적 직관) 유형, 소크라테스=INFP(외향적 직관을 지닌 내향적 감정) 유형”

동서양 사상가 중 아리스토텔레스, 공자, 도산 안창호, 마키아벨리, 소크라테스 다섯 명을 요즘 유행하는 MBTI 성격 유형으로 분석한 독창적이고 흥미로운 철학서가 선보였다.

동서양 철학과 MBTI 성격 유형론을 연구하며, 그 결과를 현장에 접목하고 있는 철학자 이요철이 펴낸 ‘MBTI 철학자’(쏭북스)가 바로 그 것이다. 저자는 지난 세기 철학자들을 성격 유형으로 분류한 것은 문헌에 근거한 추정 작업이므로 실제와 다를 수 있지만, 비교적 객관적인 자료가 남아 있어 어느 정도 신뢰성 있게 유형을 분석했다고 밝혔다.

저자는 철학이란 다르게 느끼는 것이고 다르게 생각하는 것이며 결국 다르게 사는 것’이라고 말한다. 그래서 철학하는 사람은 ‘지옥에서 도망치지 않고 또 주저앉아 낙담하지 않고, 지옥을 생존 조건으로 삼아 거기서도 좋은 삶을 누릴 수’ 있다.

주요기사
이 책에서 소개한 다섯 명의 현자들은 스스로 인생의 의미를 발견해낸 사람들이다. 그들 모두 ‘통로가 없는’, ‘길이 없는’ 시대를 살았다. 문제는 있으나 답이 없는 시대, 그 위기의 시간 속에서도 그들은 인간답게 사는 법을 포기하지 않았다. 열등 기능을 발견하고, 더 나아가 유일무이함으로 자신만의 목적과 의미를 찾는 ‘개성화’에 이르렀다.

저자는 그들이 타고난 열등 기능을 어떻게 승화시켰는지, 그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우리가 어떤 인생을 살아야 하는지에 대한 하나의 답을 찾을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김명준 ㈜어세스타 대표 겸 코칭심리사는 “삶을 돌아보게 하는 것이 죽음이고, 웃음을 값지게 하는 것이 눈물이다. 다르게 느끼고 다르게 생각하고 다르게 살아가는 철학자 이요철은 이 책을 통해 히말라야의 14좌 같은 철학자 다섯 명의 삶을 MBTI 코드 조합 방법으로 재미있고 유익하게 해석해 줌으로써, ‘자신을 발견하고 성장하고 성숙해 갈 수 있도록’ 사색과 성찰의 기회를 준다”며 이 책을 추천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