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문화

아시아나항공, 1100억원 규모 회사채 발생 성공… “대한항공 M&A 기대감 반영”

입력 2021-06-25 16:07업데이트 2021-06-25 16: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15년 이후 처음 1000억 원 넘는 사채 발행
대한항공 M&A 기대감·실적 선방 등 반영
아시아나항공은 1100억 원 규모 회사채(제101회)를 발행했다고 25일 밝혔다. 대한항공 인수·합병(M&A)에 대한 기대감으로 지난 2015년 이후 처음으로 1000억 원 넘는 사채 발행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앞으로 이뤄질 대한항공과 M&A에 대한 시장 기대감이 이번 사모사채 발행 성공의 원동력이 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채권단 등과 함께 원활한 M&A를 완료하고 코로나19 위기극복, 경영 안정화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11월 대한항공과 신주인수계약 체결 후에도 지속되는 코로나19 여파로 비상 국면이 지속되고 있어 신용을 담보로 한 사모사채 발행에 난항이 예상됐다. 하지만 코로나19 회복 기대와 화물 실적 호조, M&A 이슈 등에 대한 긍정적인 시장 평가가 반영돼 예상보다 큰 규모의 장기물 발행이 가능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에 발행한 아시아나항공 회사채는 570억 원이 1년 만기, 230억 원은 1년 6개월 만기, 300억 원은 2년 만기다. 총 3개로 분할 발행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지속되는 코로나19 여파로 국내외 영업환경 악화, 매출 감소, 유동성 부족 등을 겪으면서 비상 국면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임직원 무급휴직제도 시행, 급여 반납 등 비용 절감을 통한 수익성 개선에 매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