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라면 포장 간소화… 친환경 물류·유통 정책 확대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06-21 19:02수정 2021-06-21 19: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플라스틱 사용↓·재활용↑
이달 말 생생우동부터 순차 적용
신제품 친환경 포장 적용 확대
농심이 라면 비닐 재포장 방식을 변경해 포장지 사용량을 줄이기로 했다.

농심은 이달 말부터 생산되는 생생우동 4개 묶음 제품 포장을 밴드로 감싸는 방식으로 변경한다고 21일 밝혔다. 포장 간소화를 통해 플라스틱 필름 사용량을 연간 10톤가량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제품명과 바코드 등 필수 정보는 밴드에 인쇄하고 하나씩 분리하기 쉽게 절취선을 삽입하는 등 소비자 편의도 고려했다고 한다. 이와 함께 물류와 유통과정에서 발생하는 환경 이슈를 파악하고 생산시설 안정화를 추진해 향후 다른 제품에도 적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농심 측은 전했다.

농심은 그동안 포장재 규격을 최적화하고 불필요한 트레이를 제거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연간 2000톤 넘는 플라스틱 사용을 줄인 바 있다. 최근에는 큰사발면 용기를 PSP 재질에서 종이로 변경했다. 생생우동 용기는 흑색에서 백색으로 전환해 재활용이 용이하게 했다. 플라스틱 재활용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사내에서 수거한 백산수 페트병을 재활용사업자에게 무상 제공하고 재생 페트(PET)로 만든 필름을 실제 제품에 적용하고 있다. 특히 식품업계 최초로 지난 5월부터 오징어짬뽕큰사발 뚜껑의 재료로 재생 페트 필름을 사용하기도 했다. 올해 하반기에 출시하는 신제품에도 친환경 포장을 적용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농심 관계자는 “친환경 경영은 이제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환경과 공존하는 농심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