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사랑, 日서 모델 데뷔…엄마 야노 시호와 함께

뉴시스 입력 2021-05-10 11:27수정 2021-05-10 11: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격투기 선수 추성훈과 모델 야노 시호의 딸, 추사랑이 일본에서 모델로 데뷔했다.

일본 오리콘 뉴스는 “모델 시호가 패션 브랜드 갭(GAP)의 2021년 여름 캠페인에 딸 사랑이와 함께 공동으로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며 “한국을 비롯해 아시아 각국에서 사랑 받고 있는 추사랑의 일본 데뷔”라고 10일 전했다.

특히 오리콘 뉴스는 추사랑이 2세 때부터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고정 출연하며 인기를 모아 ‘국민 여동생’이라는 칭호를 얻었으며 중국과 필리핀 등지에서도 인기를 일으켰다고 소개했다.

야노 시호는 딸과 함께한 촬영에 대해 “딸 사랑이가 ‘’갭‘의 일을 하고 싶다’며 눈을 빛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공개된 사진 속 추사랑은 흰 티셔츠에 청바지를 입고, 엄마 야노 시호와 함께 다양한 포즈를 취한 채로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