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제9회 응씨배 세계프로바둑선수권전… 축을 둘러싼 공방

서정보 기자 입력 2020-10-15 03:00수정 2020-10-1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타오신란 8단 ● 이동훈 9단
본선 28강전 2국 2보(18∼28)

우하에서 흑이 여러 번 손을 뺐으니 백 18로 흑 한 점을 공격하는 것은 당연하다. 이어 흑 19로 가볍게 뛸 때 백 20으로 강력하게 젖혔다. 축은 백이 유리하기 때문. 그러나 흑도 나름의 계산이 있다. 흑 21부터 움직여 축을 흑에게 유리하게 만들자고 나섰다. 물론 축을 유리하게 하기 위해 좌상에서 손해를 봐선 안 된다.

흑 27의 급소가 아프지만 백 28로 붙여 버틸 수 있다. 여기서 흑의 응수가 제법 까다롭다. 참고 1도 흑 1로 젖히는 것이 한눈에 떠오르는 자리. 백은 2를 선수하고 4로 붙여 타개한다. 이때 흑 5로 끊으면 백 12까지 백 모양이 활발하다. 그래서 흑은 참고 2도처럼 두는 것이 좋다. 이동훈 9단은 생각을 거듭하기 시작했는데….


해설=김승준 9단·글=서정보 기자
주요기사

#바둑#응씨배 세계프로바둑선수권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