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플래시100]‘총독부 폭파’ 의열단 첫 거사 실패는 친일 경찰이…

이진 기자 입력 2020-07-07 11:40수정 2020-07-07 13: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921년 6월 8일
플래시백
3·1운동의 여파가 점차 가라앉던 1919년 11월 9일 중국 지린성(吉林省)의 한 중국인 집에 조선 청년 13명이 모였습니다. 밤샘 토론 끝에 이튿날인 10일 새벽 이들은 급진적 항일비밀결사를 조직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의열단’이 탄생한 순간이죠. 의열단이라는 이름은 ‘공약 10조’의 첫 번째인 ‘천하의 정의의 사(事)를 맹렬히 실행키로 함’에서 따왔습니다.

의열단은 조선의 절대독립을 목표로 삼아 암살 파괴 폭동의 수단을 선택했습니다. 만세시위로는 독립을 달성하기 어렵다고 보았던 것이죠. 암살 대상은 7개로 좁혔습니다. 이른바 ‘7가살(可殺)’이죠. 조선 총독 이하 고관, 군부 수뇌, 대만 총독, 매국적, 친일파 거두, 밀정, 반민족적 토호열신(친일 양반지주)입니다. 파괴 대상은 조선총독부, 동양척식주식회사, 매일신보사, 경찰서, 기타 왜적의 주요 기관 등 ‘5파괴’로 정했죠. 공격 대상이 분명했기 때문에 의열단 투쟁은 무차별 테러와는 성격이 전혀 다릅니다.

의열단 단장은 ‘나, 밀양사람 김원봉이오’라는 인사말로 유명한 김원봉이었습니다. 당시 21세의 피 끓는 청년이었죠. 의열단에는 밀양 사나이들이 많았습니다. 김병환 윤세주(일명 윤소룡) 황상규 등이 밀양 출신입니다. 부단장 이종암은 대구 출신이고 단원 신철휴는 고령 태생으로 영남 사람들이 다수였죠. 이들을 이어준 것은 신흥무관학교였습니다. 김원봉을 비롯한 여러 의열단원이 신흥무관학교 동문이었기 때문이죠.


조선총독부의 일제감시대상 기록카드에 있는 초기 의열단 단원들 사진. 뒷줄 왼쪽부터 이성우 김기득 강세우 곽재기 김원봉. 앞줄 앉은 사람은 정이소. 오른쪽 아래는 나중에 덧붙인 김익상. 사진 제공=국사편찬위원회

의열단은 첫 거사로 조선총독부, 동양척식주식회사, 매일신보사 3곳을 폭파하기로 했습니다. 1920년 3월 가까스로 폭탄 3개를 구한데 이어 폭탄 13개와 권총 2개를 추가로 확보한 뒤 밀양 김병환 집에 숨겨 놓았죠. 청주 출신 곽재기, 함북 경원이 본적인 이성우, 윤세주, 신철휴 등이 숨어들어와 기회를 살폈습니다. 하지만 막판에 정보가 새나가 경성부 인사동에서 붙잡히고 말았습니다.

주요기사

이들을 체포하는데 앞장선 자가 일제 고등경찰 김태석이었습니다. ‘노인 의사(義士)’ 강우규를 붙잡은 바로 그 자였죠. 총독부는 보도를 막은 채 가혹한 취조를 벌여 총 26명을 줄줄이 잡아들였습니다. 그만큼 총독부는 의열단의 대담한 공격시도에 큰 충격을 받았죠. 총독부는 한 달 보름 지난 7월 29일에야 발표했습니다. 동아일보는 이튿날 ‘조선총독부를 파괴하랴든 폭발탄대의 대검거’로 보도할 수 있었죠. 이 보도로 의열단의 존재가 일반에 공개됐습니다.

동아일보 1921년 6월 8일자 3면 ‘밀양 폭탄사건 곽재기 등의 공판’은 의열단 15명의 첫 재판 기사입니다. 1년 가까이 취조와 예심을 거치면서 말 못할 고생을 겪었지만 법정에 선 이성우는 당당한 자세를 허물지 않았고 곽재기는 얼굴에 웃음을 머금는 여유를 보였죠. 주범으로 지목된 두 사람은 나란히 징역 8년형을 선고받았습니다. 11명은 징역 7년형에서 2년형을 선고받았죠. 나머지 2명은 징역 1년 형에 집행유예 2년이었고요.


왼쪽은 1928년 3월 8일 출소한 이성우의 얼굴사진. 20대 초반의 청년의 얼굴이 옥살이 끝에 중년으로 변했다. 오른쪽은 1927년 1월 22일 마포형무소를 나와 가족을 만난 곽재기. 사진 왼쪽부터 양아버지 맏아들 곽재기 어머니.

이성우는 이듬해 청진형무소에서 탈옥을 시도할 만큼 대담했습니다. 4명이 집단 탈옥했으나 이성우는 간수와 싸우다 붙잡혀 2년 형이 추가됐죠. 곧바로 경성형무소로 옮겨져 복막염과 늑막염을 앓으면서 3년 간 고생했고 1년 반은 병감 신세를 졌다고 하죠. 동아일보는 1928년 3월 9일자에 이성우의 출옥 소식을 전합니다. 3년 정도 감형 받아 옥문을 나서던 이성우는 기자에게 “감상이 무엇 있겠습니까. 잘 휴양한 것뿐입니다”라고 말했죠.

의열단은 첫 거사에 실패했지만 1920년 9월 박재혁이 일본인 부산경찰서장을 폭살시켰고 같은 해 12월에는 최경학(일명 최수봉)이 밀양경찰서에 폭탄을 던졌습니다. 비록 동지들이 일제 경찰에 붙잡혔지만 새로운 의열단원들은 '조선의 독립과 세계의 평등을 위하여 신명을 희생키로 함'이라는 공약을 실천하면서 몸을 던지기 시작했던 것입니다.

이진 기자 leej@donga.com

원문
密陽(밀양) 爆彈事件(폭탄사건)
郭在驥(곽재기) 等(등)의 公判(공판)
작일 경성디방법원에서
곽재긔 등 십륙 명의 공판


오래동안 끄러오든 밀양푹탄사건은 작 칠일 오전 열시부터 경성디방법원 뎨일호 법뎡에서 이동재판댱(伊東裁判長)과 등촌(藤村) 태재(太宰) 량 배석판사와 경검사정(境檢事正)이 렬석한 후 개뎡하얏는대 피고 십륙 명은 모다 흰옷을 입고 정숙하게 안저 잇스며 방텽셕에 칠십여 명의 남녀텽중이 가득이 찻다.

먼저 피고 일동의 성명을 취조한 후 재판댱이 피고 일동에 대한 폭발물취톄규측위반(爆發物取締規則違反)사건을 조사하겟다 선언하매 경검사정이 이러서서 예심결정서(豫審決定書)에 쓰여 잇는 피고의 범죄사실을 심리하기를 바란다 말하고 안즈매 리성우(李成宇)도부터 심문하기를 시작하얏다. 피고는 매우 당돌한 태도로 자긔는 어려서부터 중국과 아라사 각디로 도라다니다가 서간도에 조선독립을 위하야 설립한 신흥학교(新興學校)에 입학하야 공부하다가 재작년 삼월 일々에

조션독립이 이러난 후 항상 조선독립에 유의하다가 의렬단(義烈團을 조직한 일과 단원이 서로 의론한 결과 현재 형편과 가튼 시위운동으로는 독립의 목뎍을 달할 수 업스니 폭발탄을 사용하야 요로대관을 죽이고 조선 내에 잇는 중요건물을 파괴하자는 일을 의론한 일과 폭탄을 사기 위하야 대정 팔년 십일월 중순에 상해로 간 일과 그 후에 신철휴(申喆休)와 곽재긔(郭在驥)가 뒤를 이어 상해로 와서 법조계(法租界) 김모(金某)의 집에서 류숙하면서 폭탄을 사고자 하얏스나 여의히 되지 아니하다가

작년 삼월에야 청국인에게 폭탄 세 개를 사가지고 상해를 떠난 일과 자긔와 김원봉은 상해에 잇스면서 폭발탄 열세 개와 륙혈포 두 개를 사가지고 중국인과 가치 변장한 후 안동현(安東縣)에 온 일과 작년 오월 십삼일 경에 곽재긔와 함끠 경성에 왓스나 곽재긔는 다시 중국으로 가고 자긔는 경성에서 여러 동지와 서로 장래 일을 상의하고자 인사동(仁寺洞)에 류숙하다가 동년 륙월 십륙일에 형사에게 톄포되엿다는 말을 공술하얏다.

『筆與舌(필여설)에 代(대)한 血戰(혈전)』
피로 구하기 위하야 폭탄을
사드리엇다는 곽재긔의 말


그 다음은 곽재긔를 심문하는대 피고는 흰두루막이에 금테 안경을 쓰고 항상 벙글々々 우스며 재판댱 압헤 나서매 재판댱은 입에 우슴을 띄우고 피고는 곽경(郭敬) 김광삼(金光三) 김재만(金在萬) 등의 여러 일홈을 가지엇느냐 물으매 피고도 역시 우스며 곽경이는 자(字)이고 김광삼과 김재만은 변명한 것이라고 대답하얏다.

그 다음에는 재작년 칠월 경에 중국 길림성(吉林省)으로 갓는대 갈 때의 목뎍은 두 가지니 첫재는 조선 내디에 되도록 폭탄을 다수히 수입할 일과 둘재는 해외의 조선독립운동의 상황을 시찰하고자 간 것인대 이와가튼 목뎍을 정한 본래의 취지로 말하면 재작년 삼월 이래로 조선독립운동을 입과 붓으로는 구할 대로 구하고 원할 대로 원하얏스나 피로써 구한 일은 업슴으로 그와 가튼 무긔를 사용하야 피로써 구하고자 하얏는대 우리는 군함도 업고 대포도 업스매 폭탄 륙혈포를 구할 수밧게 업게 된 것이며

간도에서 의렬단에 가입한 후에 김원봉과 리성우는 폭발탄을 사기 위하야 그해 십월에 상해에 가고 자긔는 그해 십일월 중순 경에 상해로 가서 폭탄을 사고자 애를 쓰다가 작년 삼월에 중국인에게 폭탄 세 개에 대한 재료와 약품을 사가지고 림시정부 외무차댱의 소개로 그 폭탄을 안동현 영국인 『보―일』에게로 운반한 일과 발각을 념려하야 궤속에 늣코 그 위에 책을 너허 책궤와 가치 맨드러서 밀양뎡거장으로 운반한 일과

김원봉이가 소개한 리일몽(李一夢)이라는 사람에게 주고 삼주일 안으로 실행하겟다고 상약하고 자긔는 다시 중국 길림성으로 가서 소식을 기다렷다는 말과 서백리아를 가고저 하야 노비를 변통하러 경성에 왓다가 경성에서 톄포되엿다는 말을 공술하얏다. 그 다음은 신철휴(申喆休)를 심문얏는대 의렬단에 가입한 일은 잇스나 폭발탄사건은 부인하고 그 다음에는 윤소룡(尹小龍)을 심문하얏는대 대개 사실을 부인하얏다. 오전 중에 네 명을 심문하고 재판댱은 휴게를 선언하얏다.

午後(오후) 繼續(계속) 開廷(개정)
피고는 대개
사실을 인정


오후에도 계속하야 김수득(金壽得) 리락준(李洛俊) 황상규(黃尙奎) 김병환(金餠煥) 윤치형(尹致衡) 배중세(裴重世) 등 륙명을 동 오후 네시까시 심리하얏는 바 피고들은 대개 사실을 시인하얏더라.

현대문
밀양 폭탄사건
곽재기 등의 공판
어제 경성지방법원에서
곽재기 등 16명의 공판


오랫동안 끌어오던 밀양폭탄사건은 어제 7일 오전 10시부터 경성지방법원 제1호 법정에서 이토 재판장과 후지무라 다자이 두 배석판사와 사카이 검사정이 벌여 앉은 뒤 개정하였다. 피고 16명은 모두 흰옷을 입고 정숙하게 앉아 있으며 방청석에는 70여 명의 남녀청중이 가득 찼다.

먼저 피고 일동의 성명을 물은 뒤 재판장이 피고 일동에 대한 폭발물단속규칙위반 사건을 조사하겠다 선언하였다. 사카이 검사정이 일어나서 예심결정서에 적혀 있는 피고의 범죄사실을 심리하기를 바란다 말하고 앉자 이성우로부터 심문을 시작하였다.

피고는 매우 당돌한 태도로 자신은 어려서부터 중국과 러시아 각지로 돌아다니다가 서간도에 조선독립을 위하여 설립한 신흥학교에 입학하여 공부하였다고 말하였다. 그러다 재작년 3월 1일에 조선독립운동이 일어난 뒤 항상 조선독립에 뜻을 두던 중 의열단을 조직하였으며 단원이 서로 의논한 결과 현재 형편과 같은 시위운동으로는 독립의 목적을 이룰 수 없으니 폭탄을 사용하여 고위관리를 죽이고 조선 안에 있는 중요 건물을 파괴하자고 하였다.

폭탄을 사기 위하여 1919년 11월 중순에 상하이로 갔으며 그 후에 신철휴와 곽재기가 뒤를 이어 상하이로 와서 프랑스 조계 김모의 집에서 머물면서 폭탄을 사려고 하였으나 잘 되지 않다가 작년 3월에야 청국인에게 폭탄 3개를 사가지고 상하이를 떠났다. 자신과 김원봉은 상하이에 있으면서 폭탄 13개와 육혈포 2개를 사가지고 중국인처럼 변장한 뒤 안동현에 왔으며 작년 5월 13일 경에 곽재기와 함께 경성에 왔으나 곽재기는 다시 중국으로 가고 자신은 경성에서 여러 동지와 서로 장래 일을 상의하려고 인사동에 머물다가 같은 해 6월 16일에 형사에게 체포되었다고 진술하였다.

『붓과 혀를 대신한 혈전』
피고 구하기 위하여 폭탄을
사들였다는 곽재기의 말


그 다음은 곽재기를 심문하는데 피고는 흰 두루마기에 금테 안경을 쓰고 항상 벙글벙글 웃으며 재판장 앞에 나섰다. 재판장은 입에 웃음을 띠고 피고는 곽경 김광삼 김재만 등의 여러 이름을 가졌느냐고 묻자 피고도 역시 웃으며 곽경이는 자(字)이고 김광삼과 김재만은 가명이라고 대답하였다.

그 다음에는 재작년 7월경에 중국 지린성으로 갔으며 갈 때의 목적은 두 가지였다. 첫째는 조선 내지에 폭탄을 되도록 많이 들여올 일과 둘째는 해외의 조선독립운동 상황을 시찰하려는 것이었다. 이와 같은 목적을 정한 본래의 취지를 말하면 재작년 3월 이후로 조선독립운동을 입과 붓으로는 구할 만큼 구하고 원할 만큼 원하였으나 피로써 구한 일은 없었다. 그와 같은 무기를 사용하여 피로써 구하려고 하였던 것이다. 우리는 군함도 없고 대포도 없으므로 육혈포를 구할 수밖에 없게 된 것이다.

간도에서 의열단에 가입한 뒤 김원봉과 이성우는 폭탄을 사기 위하여 그해 10월에 상하이에 가고 자신은 그해 11월 중순 경에 상하이로 가서 폭탄을 사려고 애를 썼다. 작년 3월에 중국인에게 폭탄 3개에 대한 재료와 약품을 사가지고 임시정부 외무차장의 소개로 그 폭탄을 영국인 『보―일』에게 보내었고 발각될까 걱정하여 궤짝 속에 넣고 그 위에 책을 넣어 책궤짝과 같이 만들어서 밀양정거장으로 운반하였다. 김원봉이 소개한 이일몽이라는 사람에게 이를 주고 3주일 안으로 실행하겠다고 서로 약속하고 자신은 다시 중국 지린성으로 가서 소식을 기다렸다.

이어 시베리아를 가려고 하여 여비를 마련하러 경성에 왔다가 경성에서 체포되었다고 진술하였다. 그 다음은 신철휴를 심문하였는데 의열단에 가입한 일은 있지만 폭탄사건은 부인하였다. 그 다음에는 윤소룡을 심문하였는데 대개 사실을 부인하였다. 오전 중에 4명을 심문하고 재판장은 휴정을 선언하였다.

오후 계속 개정
피고는 대개
사실을 인정

오후에도 계속하여 김수득 이낙준 황상규 김병환 윤치형 배중세 등 6명을 오후 4시까지 심리하였다. 피고들은 대개 사실을 시인하였다고 한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