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동 KBS 사장 "2023년까지 직원 1000명 감원…수신료 올릴 것"

뉴시스 입력 2020-07-01 13:43수정 2020-07-01 13: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강도 경영혁신안 발표
명예퇴직 시행…신입사원은 지속 채용
수신료 현실화, 45%→70% 인상 추진
KBS가 인건비 비중 축소, 조직 재설계 등을 골자로 하는 경영혁신안을 발표했다.

양승동 사장은 1일 오전 경영혁신안을 발표하고 “특단의 대책이 없다면 해가 갈수록 사업 적자가 커지는 추세는 막을 수 없다”며 “지상파가 독점하던 시대에 설계됐던 낡은 제도, 평균주의, 온정주의를 혁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영혁신안에는 ▲인건비 비중 축소 ▲사내의 불합리한 제도 개선 ▲자회사 성장전략 마련 ▲수신료현실화 추진 ▲시대에 맞지 않는 규제 해소 등 5가지 핵심 과제가 담겼다.


인건비 비중은 2023년까지 인건비 비중을 현재 35%에서 30% 이하로 낮추겠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양 사장은 올해부터 4년 동안 직원 1000명 규모의 감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현재 인원은 약 4700명이다.

주요기사

1000명 가운데 900여명은 정년퇴직으로 인해 자연 감소하는 인원으로, KBS는 정년퇴직 인원 외 추가 감축을 위해 명예퇴직을 시행할 예정이다. 반면 신입사원은 지속적으로 채용된다.

KBS는 올해 하반기까지 전체 직무를 재설계한 뒤 인력을 다시 배치하고 신규 채용 규모를 산출할 계획이다. 양 사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신입사원을 지속적으로 채용하겠다”며 “조직의 활력과 건강성을 위해서 신규채용은 중단할 수 없다”고 전했다.

양 사장은 또 연공서열에 따라 임금이 올라가는 지상파 독과점 시대의 임금체계를 손보겠다고 선언했다. 시청자의 눈높이에 맞추려면, 성과에 기반한 공정한 급여·보상체계가 필수적이라는 판단에서다.

양 사장은 공정하고 합리적인 평가시스템을 구축한 뒤 이를 바탕으로 성과급제를 대폭 확대하고 성과보상 인센티브 제도를 개선하는 동시에, 삼진아웃 등 저성과자 퇴출제도의 실효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성과급제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더욱 정교한 원가관리가 시행된다. 이를 위해 원가관리 전담 팀을 신설해 소요인력과 제작기간, 동원된 시설 등에 대해 보다 합리적인 산정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같은 임금체계 전환과 퇴출제도 강화는 노사합의 사항이다. KBS는 노동조합과 충실히 협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KBS 자회사에 대한 혁신 작업도 시작된다. 업무 점검결과를 기반으로 본사와 계열사의 관계를 재정립하고 계열사 간 유사·중복 업무가 통합되고, 필요할 경우 합병 등 구조개편도 시행된다. KBS미디어, KBSN, 몬스터유니온 등 콘텐츠 자회사의 사업구조를 강화를 추진한다.

이와 함께 수신료 인상도 추진한다. 양 사장은 KBS가 명실상부한 국가기간방송이자 공영방송이 되려면 수신료 비중이 전체 재원의 70% 이상이 돼야 한다며(현재 수신료 비중은 45%), 수신료 현실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몇 년 내 사업 손익에서 수지균형을 맞추겠다는 각오로 내부 경영 혁신을 이룩할 때, 비로소 (수신료현실화의) 문이 열릴 수 있다”며 “고강도의 내부 경영 혁신이 선행돼야 한다”고 힘주었다. KBS는 올해 하반기 중 수신료현실화 추진단을 출범해 사회적 합의를 위한 준비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편 KBS 임원진은 이번 경영혁신안 발표를 앞두고 회사가 처한 위기에 경영진이 책임지고 혁신에 돌입하겠다는 각오로 급여의 20%를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