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자 다이제스트]2억5000만명 넘는 기후난민의 해법은

동아일보 입력 2010-09-18 03:00수정 2010-09-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후전쟁/하랄트 벨처 지음·윤종석 옮김/424쪽·1만7000원/영림카디널
기후 변화와 생존 경쟁이 촉발한 폭력 때문에 삶의 터전을 등진 사람이 전 세계에서 이미 2억5000만 명을 넘는다. 독일 에센대에서 사회심리학을 가르치는 저자는 인간이 이러한 변화에 대응하는 데 무기력하다고 말한다. 책은 식수와 토지를 둘러싼 분쟁, 인종 청소, 빈곤국의 내전 등을 들어 오늘날 기후변화가 자연과학의 문제에 그치지 않고 이미 정치, 사회적 문제가 되었다고 설명한다. 대안으로 저자는 각국이 기존의 현대화 모델에서 벗어나 ‘반성적 발전모델’을 추구할 것을 주문한다.

민병선 기자 bluedot@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