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책]안도현 「고래를 기다리며」

입력 1998-05-08 07:28수정 2009-09-25 13: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늘 강물처럼 출렁이는 시인. 물푸레나무 잎처럼 푸른 시인, 안도현. 그의 제13회 소월시문학상 수상 작품집이 문학과사상사에서 나왔다. ‘고래를 기다리며’.

또 다른 서정시인 도종환은 말한다.

안도현은 몸 속에 강물이 출렁이며 흘러 그 속에 은어떼 같은 맑은 감수성이 살아 움직이는 시인이라고. 그의 시처럼 ‘외로운 세상의 강안(江岸)에서/문득 피가 따뜻해지는 손을 펼치면/빈 손바닥에 살아 출렁이는 강물’을 지니고 있는 시인이랄까.

그의 서정은 도시의 버려진 연탄재까지 뻗친다.

‘연탄재 함부로 차지 마라/너는/누구에게 한 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너에게 묻는다’ 전문)

수상작 외에 자선작, 자전적 에세이도 함께 실렸다. 이번에 심사에 오른 고재종 김정란 나태주 나희덕 박정대 이문재의 시, 기수상작가인 문정희 정호승의 시도 선보인다. 5,000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