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화제의 책]안도현 「고래를 기다리며」

입력 1998-05-08 07:28업데이트 2009-09-25 13: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늘 강물처럼 출렁이는 시인. 물푸레나무 잎처럼 푸른 시인, 안도현. 그의 제13회 소월시문학상 수상 작품집이 문학과사상사에서 나왔다. ‘고래를 기다리며’.

또 다른 서정시인 도종환은 말한다.

안도현은 몸 속에 강물이 출렁이며 흘러 그 속에 은어떼 같은 맑은 감수성이 살아 움직이는 시인이라고. 그의 시처럼 ‘외로운 세상의 강안(江岸)에서/문득 피가 따뜻해지는 손을 펼치면/빈 손바닥에 살아 출렁이는 강물’을 지니고 있는 시인이랄까.

그의 서정은 도시의 버려진 연탄재까지 뻗친다.

‘연탄재 함부로 차지 마라/너는/누구에게 한 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너에게 묻는다’ 전문)

수상작 외에 자선작, 자전적 에세이도 함께 실렸다. 이번에 심사에 오른 고재종 김정란 나태주 나희덕 박정대 이문재의 시, 기수상작가인 문정희 정호승의 시도 선보인다. 5,000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