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자사고 지정취소 위기’ 상산고 입학설명회…500여명 참석
더보기

‘자사고 지정취소 위기’ 상산고 입학설명회…500여명 참석

뉴스1입력 2019-07-20 15:36수정 2019-07-20 15: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율형사립고(이하 자사고)인 상산고등학교가 20일, 2020학년도 신입생 모집을 위한 입학설명회를 가졌다.

자사고 지정 취소 위기 속에서 열린 이날 입학설명회에는 전국에서 500여명의 학부모들이 참석했다.

당초 850여명이 신청을 했지만, 전북교육청의 자사고 재지정 취소 여파와 태풍으로 인한 궂은 날씨 등 악재가 겹치면서 실제 참석자 수는 줄었다. 상산고 1학년 정원은 360명이다.


이번 입학설명회는 김승환 전교육감의 승인을 받지 않은 상태에서 열렸다. 다만 전북교육청 실무자와의 협의는 마쳤다는 것이 상산고 측의 설명이다.

주요기사

상산고 관계자는 “전국 학부모들이 상산고 입학전형에 대한 관심이 많다. 그래서 전북교육청과의 협의를 통해 입학설명회를 열게 됐다”고 설명했다.

입학설명회는 학교장 인사와 학교홍보영상 상영, 교육프로그램 소개, 전형요강(안) 설명,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박삼옥 교장은 “전북교육청은 이번 자사고 평가에서 유일하게 기준점을 80점으로 정했다. 또 불법·부당한 평가로 무려 6점이나 감점을 했다. 만약 정당하게 평가가 이뤄졌다면 상산고는 85점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우리 상산고는 이 같은 시련을 극복하고 세계적인 명문사학으로 도약하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면서 “우리나라 중등교육을 주춧돌이 돼서 인재육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참석자들의 최대 관심은 역시 상산고의 향후 운명이었다.

이에 대해 박삼옥 교장은 “이번 달 안에 교육부장관의 동의여부가 결정된다. 교육부장관이 전북교육감의 일탈남용 행위를 동의해주지 않을 것으로 믿고 있다”면서 “만약 동의할 경우 효력정지가처분 신청과 함께 행정소송을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상산고는 자사고 지위를 지켜낼 것으로 믿고 있다”며 “입학전형에 혼란이 없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상산고는 9월과 10월, 2차례 더 입학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상산고는 전북교육청의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79.61점을 얻었다. 이는 커트라인 80점에서 0.39점 모자란 수치다.

상산고는 현재 크게 Δ기준 점수 80점 상향 Δ사회통합전형 대상자 선발 평가 Δ평가기간 외 감사 반영 등 3가지를 문제 삼고 있다. 이 부분이 명백하게 교육감의 재량권 범위를 넘어선 행위라고 주장하고 있다.

전북교육청은 지난 17일 오후, 상산고에 대한 자사고 지정 취소 동의요청서를 교육부에 발송했다. 교육부 장관 동의 여부는 늦어도 이번 달 말 안에 결정된다.

(전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