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준표 “黃 험지출마 당연한 수순…통합 비대위 구성하라”
더보기

홍준표 “黃 험지출마 당연한 수순…통합 비대위 구성하라”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04 16:35수정 2020-01-04 16: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동아일보 DB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4일 황교안 대표의 ‘수도권 험지 출마’ 선언에 대해 “당연한 수순”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을 통해 “입당 1년도 안 된 사람이 험지 출마 선언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라며 “그게 무슨 큰 희생이라고 다른 사람들까지 끌고 들어가그냐”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정치적 신념으로 정치하지 않고 종교적 신념으로만 정치하면 그 정치가 제대로 된다고 아직도 생각하느냐. 위기모면책으로 보수통합을 또 선언하고, 험지출마 운운하면서 시간 끌고, 그럭저럭 1월만 넘기면 자리보전할 수 있다는 생각만으로는 한국사회 양축인 보수·우파 집단 전체가 궤멸 당하는 사태가 올 수도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두 달 전에 선언한대로 모두 내려놓고 통합 비대위를 구성하라. 황 대표 밑으로 들어 올 사람은 아무도 없다. 지휘, 복종의 관료집단이 아닌 공감과 수평적인 인간관계가 맺어진 정치집단이다. 늦으면 늦어질수록 우리는 수렁에 계속 빠진다”라며 결단을 요구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홍 전 대표는 “패스트트랙으로 기소되면 공천 받아본들 본선에서 이기기 힘들다. 이겨도 줄줄이 보궐선거를 하게 될 것”이라며 “누구하나 책임지는 사람 없는 무능, 무책임의 극치 정당 가지고 총선이 되겠느냐”라고 하기도 했다.

앞서 황 대표는 3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새해 첫 장외집회에서 “수도권 험지에 나가 싸워 이기겠다. 험지로 가 죽어서 살아나는 기적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서울 종로를 겨냥한 지역구 출마 의사를 밝힌 것이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