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너도나도 생수 시장 진출, 이유 있네”…작년 음료 판매량 1위 ‘생수’
더보기

“너도나도 생수 시장 진출, 이유 있네”…작년 음료 판매량 1위 ‘생수’

뉴스1입력 2019-11-11 10:27수정 2019-11-11 10: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뉴스1

지난해 전국 식품 소매점에 유통되는 음료 제품 중 생수가 전년 대비 약 7% 증가한 183만5823㎘가 판매되며 판매량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국민(약 5100만명 기준) 1인당 한 해에 약 36ℓ 마신 셈이고 500㎖ 생수 기준으로는 72개에 달한다. 또한 올해 1~8월까지도 약 124만㎘가 판매되며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11일 시장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해 편의점, 할인점 등 소매시장에서 판매된 국내 RTD 음료 중 생수는 판매액 기준으로 8317억원을 기록하며 커피 1조3193억원, 탄산음료 1조 1137억원보다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았다. 그러나 판매액이 아닌 판매량으로 바꿔보면 생수는 탄산음료 50만㎘, 커피 26만㎘, 주스 25만㎘ 등에 비해 큰 차이를 보였다.

지난 2015년과 2018년을 판매량(㎘) 기준으로 비교해볼 때 탄산음료, 탄산수는 각 10%, 커피는 24% 성장했지만 생수는 37% 증가했다. 2015년 국민 1인당 소매점에서 구매해 마신 생수가 약 26ℓ에서 지난해 약 36ℓ씩 마신 셈이다.


롯데칠성음료의 생수 판매량도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전년대비 30%, 11%, 12%씩 두 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온라인 직영몰인 ‘칠성몰’ 이용자 수는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연평균 약 40% 증가세를 보였고, 올해 1~9월까지 정기배송 매출액은 전년 대비 100% 가량 늘었다.

주요기사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압도적인 판매량을 보이는 물은 브랜드, 수원지, 가격 등에 따라 개인의 취향에 맞게 골라 마시는 음료로, 국내 60여개 생수 제조사, 200여개 브랜드가 경쟁하는 치열한 식품 카테고리 중 하나”라며 “최근 이슈화되는 프리미엄 및 초저가 제품의 출시로 인해 병 생수(Bottled Water)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