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감찰 무마의혹 수사에 유재수 부산 부시장 사의
더보기

靑감찰 무마의혹 수사에 유재수 부산 부시장 사의

부산=강성명 기자 입력 2019-11-01 03:00수정 2019-11-0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市 “불확실 사안, 시정 차질 유감”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31일 사의를 표명했다. 유 부시장은 이날 “현재와 같은 왜곡된 정보가 난무하는 상황에서 정상적으로 시정에 전념하기 어려우며 이로 인한 시의 부담을 덜기 위해 사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사의 표명과 관련해 “유 부시장의 의사를 존중하지만 앞으로 추이를 엄중하게 살펴본 뒤 사표 수리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며 “특별히 확인된 사안이 없는데도 경제부시장 개인은 물론이고 부산시정에까지 어려움을 주는 현재 상황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유 부시장은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을 맡았던 2017년 업체와의 유착 의혹이 불거지면서 청와대 특별감찰반에 3차례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증권사와 자산운용사 등으로부터 출퇴근 시 차량을 제공받고, 자녀 유학비와 항공권 등 금품을 수수했다는 의혹 때문이었다. 유 부시장은 이후 별다른 징계 조치를 받지 않고 더불어민주당 전문위원을 거쳐 지난해 7월 부산시 부시장에 임용됐다. 김태우 전 특감반원은 올 2월 윗선에 의한 감찰 중단 의혹을 제기했다.


검찰은 유 부시장에게 각종 편의를 제공한 건설업체를 압수수색하는 등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전날 서울 강남구의 대보건설 본사 등 4개사를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유 부시장이 대보건설 관계자와 유착한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유 부시장과 가족 등의 금융계좌를 추적하고, 금융정보분석원(FIU)의 자료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4개 업체가 유 부시장에게 경제적 이득을 전달한 정황을 찾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부산=강성명 기자 smkang@donga.com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사의 표명#청와대 특별감찰반#금품 수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