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최소 200만” vs “최대 5만” 참가자수 논란
더보기

“최소 200만” vs “최대 5만” 참가자수 논란

신아형 기자 , 조동주 기자 입력 2019-09-30 03:00수정 2019-09-30 09: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의혹 파문]집회 마칠무렵 주최측 “200만 촛불”
野 “삼국지式 과장… 축제객도 많아”… 경찰은 15만명 안팎으로 보고 있어
“조국 수호” vs “조국 사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는 집회와 반대하는 집회가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에서 동시에 열렸다. 왼편의 조 장관 지지 측과 오른편에 있는 반대 측 간의 충돌을 막기 위해 경찰이 격리 펜스를 치고 양측 사이를 갈라놓고 있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아까 제가 여러분에게 100만이라고 얘기했는데…. 100만 아닌 최소 200만 명이 오셨습니다.”

28일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에서 열린 ‘검찰개혁 촛불문화제’가 끝나갈 무렵인 오후 9시경 사회자는 참가 인원을 언급하며 이렇게 말했다. 주최 측 추산으로는 박근혜 대통령 당시 서울 광화문의 국정농단 규탄 촛불집회 때보다 많은 인원이다. 2016년 12월 3일 국정농단 규탄 제6차 촛불집회 때 주최 측 추산 170만 명이 광화문에 모였다.

경찰은 ‘검찰개혁 촛불문화제’ 참가 인원을 15만 안팎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집회 참가 인원을 추산할 때 ‘페르미 추정법’을 사용한다. 앉으면 5, 6명, 서 있으면 9, 10명이 3.3m²(약 1평)의 면적을 차지한다고 보고 참가 인원이 가장 많은 시점을 기준으로 집회 장소 전체 면적과 곱하는 식이다. 여기에 집회 장소 내에서 평당 밀집도가 눈에 띄게 차이가 날 경우 일부 조정 작업을 거친다.


이런 계산법에 따라 28일 집회 참가자들이 반포 누에다리부터 예술의전당 앞 우면산터널까지 1.6km 구간의 왕복 8차로와 인도에까지 모두 서 있었다고 하면 전체 인원은 약 19만4000명이다. 모두 앉아 있었다면 약 11만6000명이다. 같은 방식으로 이날 서초역 사거리에서 교대역 방면 서원빌딩 앞까지 왕복 8차로(인도 포함) 약 220m 구간에 있던 참가자는 최대 약 2만7000명이다. 페르미 추정법에 따르면 28일 집회 참가자들이 모두 서 있었을 경우 최대 22만 명 정도라는 계산이 나온다.

관련기사

이번 집회 주최 측은 참가 인원의 근거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앞서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 국민행동’은 2017년 1월 발표한 성명서에서 집회 참가자 수 계산을 ‘연인원 집계’ 방식으로 한다고 설명한 바 있다. 연인원 집계 방식은 집회 시작 후 잠시라도 참가했다 돌아간 사람까지 모두 헤아리는 것이다.

‘검찰개혁 촛불문화제’ 주최 측의 ‘200만 참가’ 주장에 대해 바른미래당 이준석 최고위원은 “삼국지연의식 숫자 계산으로 홍보했다”며 과장이 심하다고 지적했다. 서초구청장을 지낸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29일 “참가 인원은 최대 5만 명, 서리풀축제에 참가한 7만여 명을 합쳐도 최대 12만 명”이라고 했다.

신아형 abro@donga.com·조동주 기자

#조국 의혹#검찰개혁#촛불문화제#참가자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