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준표 “나경원 사퇴해야”… 민경욱 “내부 총질 안돼”
더보기

홍준표 “나경원 사퇴해야”… 민경욱 “내부 총질 안돼”

이지훈 기자 입력 2019-09-16 03:00수정 2019-09-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전략 실패론’ 두고 공개 설전, 洪 “읍참마속”… 閔 “분열 꾀하면 적” 자유한국당 일각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을 두고 나경원 원내대표의 ‘전략 실패론’이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홍준표 전 대표와 민경욱 의원이 공개 설전을 벌이고 있다.

홍 전 대표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 청문회’를 둘러싼 나 원내대표의 실책을 열거하며 “그간의 과오를 인정하고 내려오는 것이 책임 정치를 실현하고 야당을 살리는 길”이라며 “더 이상 버티면 추해진다”고 썼다. 공개적으로 나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한 것.

이에 민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쟁 중에 장수를 바꿔선 안 된다”며 “책임은 좀 더 있다가 물어도 된다”고 했다. 그는 이어 “지금 분열을 꾀하는 자는 적이다. 내부 총질도 금물”이라며 홍 전 대표를 겨냥했다. 그러자 홍 전 대표는 14일 다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쟁 중에 장수를 바꾸면 안 된다? 전투에 실패한 장수는 전쟁 중에 참(斬)하기도 한다. 그래서 읍참마속(泣斬馬謖)이라는 고사성어도 있는 것”이라며 “새로운 전투를 준비하기 위해 무능한 장수를 바꾸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주요기사
#조국 청문회#자유한국당#나경원#전략 실패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