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오늘 지소미아 연장 결정...조건부 연장 가능성에 무게
더보기

靑, 오늘 지소미아 연장 결정...조건부 연장 가능성에 무게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8-22 10:37수정 2019-08-22 10: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스1

청와대는 22일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를 열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논의한다.

청와대는 이날 NSC 상임위에서 지소미아 연장 여부와 관련한 입장을 정리한 뒤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를 보고할 계획이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한 뒤 이르면 이날 오후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이 그 결과를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발표는 오후 5~6시쯤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가능하면 오늘 발표하려는 분위기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지소미아 연장 여부 결정 시한은 24일로, 이때까지 한일 양국 중 한쪽이라도 연장 거부 의사를 밝히지 않으면 협정은 자동으로 1년 연장된다.

한미일 안보 협력의 중요성을 고려하면 청와대가 지소미아를 연장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정보 교류 수준과 한일 정보 균형 등에 대한 우려를 밝히며 일본에 정보 제한 가능성을 말하는 등 조건부 연장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다.

또 협정을 연장하더라도 당분간 정보 교환을 중지해 협정의 실효성을 약화함으로써 일본을 압박하는 방법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서는 카드로 지소미아를 연장해서는 안 된다는 목소리도 작지 않아 청와대는 막판까지 연장 여부를 고심하는 모습이다.

문 대통령과 청와대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 결과 등 다양한 변수를 종합적으로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1일 중국 베이징에서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3국 협력 강화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NSC 상임위에 앞서 김현종 국가안보실 제2차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접견 결과도 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결정하는 데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비건 대표가 대북 실무협상을 총괄하는 만큼 이 자리에서는 북미 비핵화 협상이 주된 논의 주제가 될 것으로 보이나, 지소미아 연장 여부와 관련한 이야기가 오갈 가능성도 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