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기 어디? 고품격 아파트 커뮤니티!… 건설사 “브랜드 차별화” 특화경쟁
더보기

여기 어디? 고품격 아파트 커뮤니티!… 건설사 “브랜드 차별화” 특화경쟁

조윤경 기자 입력 2019-08-22 03:00수정 2019-08-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커버스토리]
왼쪽부터 서울 용산구 이촌동 ‘래미안첼리투스’에 마련된 ‘스카이커뮤니티’, 이달 말 입주 예정인 서울 강남구 개포동 ‘디에이치아너힐즈’ 아파트 커뮤니티센터에 설치된 실내 암벽등반 연습 시설. 삼성물산·현대건설 제공
이달 말 입주민을 맞이하는 서울 강남구 개포동 ‘디에이치아너힐즈’ 30층 주민공용 공간엔 전용면적 288m² 규모의 스카이라운지가 마련돼 있다. 강남 일대와 대모산 전경을 사계절 내내 감상할 수 있는 이곳은 향후 레스토랑이나 파티룸 등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디에이치아너힐즈는 현대건설의 첫 프리미엄 아파트로 단지 곳곳에 이탈리아 디자이너 알레산드로 멘디니의 ‘프루스트(Prust)’, 이스라엘 산업디자이너 론 아라드의 ‘폴리(Folly)’ 등 해외 유명 작가의 예술작품이 설치돼 있다. 커뮤니티시설 ‘클럽 컬리넌’엔 연회장과 음악연주실, 영화감상실도 갖춰져 있다.

현대건설 측은 “최근 프리미엄 단지를 중심으로 커뮤니티시설이 차지하는 비중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며 “일반적으로 아파트 내 커뮤니티시설은 가구당 1.5∼2.3m² 정도 들어가는데 디에이치아너힐즈는 가구당 약 6.6m²(총 8504m²)를 할애했다”고 말했다.

경로당과 어린이집, 회의실 정도였던 아파트 커뮤니티시설이 최근 눈에 띄게 다양해지고 있다. 사우나와 피트니스센터는 물론이고 취미 활동과 친목 모임 장소로 활용되며 입주민의 여가 시간을 책임지는 중요 시설로 진화하고 있다. 커뮤니티시설이 아파트 선택의 핵심 요소 중 하나로 떠오르자 건설사들도 깐깐해진 소비자들의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커뮤니티시설 특화 경쟁에 속속 뛰어들고 있다.


최근 커뮤니티시설은 주로 게스트하우스 등 기존 시설을 고급화하거나 입주민의 생활 변화에 맞춘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향으로 설계되고 있다. 2020년 입주 예정인 서울 서초구 서초동 ‘래미안리더스원’에 시공사인 삼성물산은 개인 수영장이 딸린 풀빌라형 게스트하우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올해 2월 준공한 서울 강남구 개포동 ‘래미안블레스티지’ 입주민 전용 식당에서는 조식과 중식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지난달 프리미엄 브랜드 ‘포레나’를 론칭한 한화건설은 반려견 전용 산책길 ‘펫플레이존’, 입주민 전용 공유주방 ‘포레나키친’, 대형 세탁기와 건조기를 갖춘 ‘런더리 카페’ 등을 선보일 준비를 하고 있다.

주요기사

서울 마포구 서교동 ‘메세나폴리스’에 마련된 게스트하우스. GS건설 제공
아파트 안에서 취미 생활과 여가 활동을 모두 해결하고자 하는 최근의 주거 트렌드 변화도 커뮤니티시설 구성에 반영되고 있다. 지난달 분양한 경기 과천시 중앙동 ‘과천푸르지오써밋’엔 암벽등반 연습이 가능한 실내 클라이밍장과 수영장 시설이 들어선다. 대우건설 측은 “홈캉스(집에서 즐기는 휴가)가 인기를 얻고 있는 것처럼 단지 내에서 이뤄지는 취미 활동이 앞으로 각광받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건설사들은 커뮤니티시설이 단지의 트레이드마크로 부상해 아파트 단지 전체 가치 상승을 이끄는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눈에 띄는 커뮤니티시설로 단지가 입소문이 난 경우도 많다. 2009년 준공한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아파트가 대표적이다. 커뮤니티시설 부지만 총 9000m²에 달해 국내 최대 규모인 이곳은 물놀이장과 놀이터를 결합한 ‘미니카약놀이터’가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커뮤니티시설이 중요해진 만큼 각 건설사는 차별화된 커뮤니티센터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GS건설 관계자는 “거주 중인 입주민들로부터 수집한 시설별 사용빈도, 문제점, 요구사항 등 빅데이터를 수집해 향후 들어서는 특화 시설 기획에 활용하고 있다”며 “커뮤니티센터가 아파트 브랜드의 정체성을 표방하는 기준점으로 여겨지고 있는 만큼 선망하는 삶의 공간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되면 건설사와 조합의 비용을 줄이기 위해 커뮤니티시설을 축소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조윤경 기자 yunique@donga.com
#건설#아파트#커뮤니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