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BS, 상반기 적자 396억… MBC는 445억
더보기

KBS, 상반기 적자 396억… MBC는 445억

정성택 기자 입력 2019-08-01 03:00수정 2019-08-01 05: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BC “임원 임금삭감 등 비상경영” 지난해 적자로 돌아선 KBS가 올 상반기(1∼6월)에도 396억 원 적자를 냈다. 2017, 2018년 적자를 낸 MBC는 올 상반기에도 445억 원 손실이 났다. KBS 이사회에 따르면 올 상반기 KBS는 당기순손실이 396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적자폭이 31억 원 더 늘었다. 콘텐츠 판매와 광고 수입 등 영업 활동에서는 올해 상반기 655억 원 적자가 났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530억 원 적자)보다 125억 원이나 증가한 규모다. 임대 수익과 자산 매각 등 영업 이외 수익을 통해 손실 규모를 줄일 수 있었다.

지난해 상반기 536억 원 적자를 낸 MBC는 올해 상반기에는 적자폭을 91억 원 줄였다. 하지만 올해 경영목표치(395억 원 적자)를 이미 50억 원이나 초과한 상태다. 지난해 MBC의 당기순손실은 1094억 원으로 2017년보다 806억 원 증가했다.

MBC는 1일부터 비상경영에 들어간다. 조능희 MBC 기획조정본부장은 31일 기자간담회에서 “임원 임금을 10% 삭감하고, 업무추진비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드라마 제작을 축소하는 등 긴축안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정성택 기자 neone@donga.com
주요기사
#kbs#mbc#적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