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에쓰오일, ‘제10기 대학생 천연기념물 지킴이단’ 발대식 진행
더보기

에쓰오일, ‘제10기 대학생 천연기념물 지킴이단’ 발대식 진행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7-03 16:09수정 2019-07-03 16: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에쓰오일(S-OIL)은 3일 서울 마포구 공덕동 소재 본사에서 ‘제10기 에쓰오일 대학생 천연기념물 지킴이단’ 발대식을 진행했다.

에쓰오일 대학생 천연기념물 지킴이단은 국내에서 유일한 대학생 환경 관련 자원봉사단이다. 차세대 환경 리더를 꿈꾸는 대학생들이 전문성을 갖추고 환경보호 활동에 앞장설 수 있도록 지난 2009년부터 매년 40명을 선발해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까지 10년 동안 대학생 400명이 자원봉사단(천연기념물 지킴이단)으로 활동했다.

지킴이단은 생물 관련 전공 및 생태환경 보호에 관심이 있는 대학생 40명으로 구성된다. 발대식 이후 영월과 화천, 철원 등지에서 캠프에 참가하며 2박 3일간 연구기관을 방문해 천연기념물 생태 조사와 서식지 정화 활동 등을 펼치고 전문가 강연을 듣게 된다.

선진영 에쓰오일 관리지원본부 본부장(전무)은 “천연기년물 지킴이 활동은 후손들에게 온전한 자연환경을 물려주기 위한 구체적인 실천”이라며 “국내 유일 대학생 천연기념물 자원봉사단 단원으로서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고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의 생명을 보호하는 데 적극적으로 동참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편 에쓰오일은 지난 2008년 문화재청과 천연기념물 보호 협약을 체결했다. 수달과 두루미, 어름치, 장수하늘소 등 멸종위기 동물을 보호종으로 선정했으며 올해까지 12년째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한국수달보호협회와 한국조류보호협회, 한국민물고기보존협회, 천연기념물곤충연구소 등 전문단체의 연구 활동 후원금을 지원하고 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