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지원 “김종인, 文·朴에 배신당했다며 중도신당 제안”
더보기

박지원 “김종인, 文·朴에 배신당했다며 중도신당 제안”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22 10:11수정 2020-01-22 11: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지원 의원. 사진=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부터 ‘중도신당을 만들자’는 제안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18대 대선에서 박근혜 캠프의 국민행복추진위원장을, 20대 총선에서는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은 인물이다.

박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지난해 11월 경 김 전 위원장을 만났는데, 당시 그가 “나는 박근혜 전 대통령도, 문재인 대통령도 당선시키는 데 기여를 했지만, 결국 두 조직으로부터 배신당했다. 그렇기 때문에 박 전 대통령이고, 문 대통령이고 싫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이 ‘제3세력 구축’을 제안했다고 박 의원은 전했다. 박 의원의 전언에 따르면, 김 전 위원장은 “반드시 건전한 제3세력이 있어야 정치가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나는 제3세력에 대한 매력을 가지고 있다. 나는 정치 일생에 보수당도 만들어 보고 진보당도 만들어봤는데, 가장 절실한 중도신당을 만들자”고 했다.

박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이 신당을) 만들어서 저에게 (지도부를)하면 어떻겠냐고 물었는데, 저는 ‘제가 한다고 하면 통합이 안 된다’고 안 한다고 했다”며 “그래서 저와 대안신당의 천정배, 유성엽, 장병완 의원 등은 어떠한 경우에도 지도부에 가지 않겠다고 내려놓았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김 전 위원장에게)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물러가면 바른미래당의 경우엔 일부 호남 세력이 (신당으로) 올 거고, 민주당에서 공천 벼락 맞고 넘어올 사람들도 있지 않겠나. (이들이 모이면)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할 수 있으니, 당 대표를 맡아 주시라’고 그랬더니, 김 전 위원장은 오히려 저한테 대표를 하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박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의 제안에 “지금은 우리가 서로 더 망해야 하니, 좋은 사람을 추대하자”며 거듭 거절 의사를 밝혔다고 했다.

한편 김 전 위원장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날 한자리에 모인다. 이들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리는 ‘연동형 선거제 흔드는 꼼수정당 퇴치를 위한 긴급토론회’에 참석할 예정으로, 이날 만남을 통해 ‘제3지대’ 논의의 물꼬가 트일지 주목된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