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16일 또 새 무기 시험사격…김정은 “불장난질 엄두 못 내게”
더보기

北, 16일 또 새 무기 시험사격…김정은 “불장난질 엄두 못 내게”

뉴시스입력 2019-08-17 08:36수정 2019-08-17 16: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이 지난 16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또 새 무기 시험사격을 했다고 17일 보도했다. 지난 10일 발사한 ‘북한판 에이태큼스’(ATACMS)라 불리는 신형 탄도미사일과 같은 탄종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들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16일 오전 새 무기 시험사격을 또다시 지도하시였다”면서 “최근 우리 당의 직접적인 지도와 세심한 관심 속에 첨단무기 개발 성과는 주체적 국방공업발전사에 전례를 찾아볼수 없는 기적적인 승리이며 자위적 국방력 강화에서 획기적인 전환점으로 되는 커다란 사변들”이라고 자평했다.

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또다시 요란한 폭음이 천지를 뒤흔들고 눈부신 섬광을 내뿜는 주체탄들이 대지를 박차고 기운차게 날아올랐다”면서 “국방과학자들은 이번 시험사격에서도 완벽한 결과를 보여주었으며 이 무기체계에 대한 보다 큰 확신을 굳힐수 있게 해주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그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무적의 군사력을 보유하고 그를 계속 강화해나가는 것이 우리 당의 국방건설목표”라며 “이를 관철하기 위한 단계별 점령목표들은 이미 정책적인 과업으로 시달됐다”고 평가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주요기사

통신은 김 위원장이 국방과학연구부문 과학자들에 대해 “최근에 당에서 구상하고 있던 주요 군사적 타격수단들을 최단기간 내에 개발해내고 신비하고도 놀라울 정도의 성공률을 기록한것만 보아도 나라의 국방과학기술의 발전 정도를 가늠할수 있으며 국방공업의 물질기술적 토대 또한 높은 수준에서 완비되여가고 있음을 그대로 실증해준다고 커다란 만족을 표하시였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그 어떤 세력이든 우리를 상대로는 불장난질을 해볼 엄두도 못내게 만드는 것, 만약 물리적힘이 격돌하는 상황이 온다고 해도 우리의 절대적인 주체병기들 앞에서는 그가 누구이든 속수무책으로 당하지 않으면 안되는 그러한 강한 힘을 가지는 것이 우리 당의 국방건설의 중핵적인 구상이고 확고부동한 의지임을 모두가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또 김위원장이 “지난 3년간 간고한 투쟁을 벌려 핵전쟁 억제력을 자기 손에 틀어쥐던 그 기세, 그 본때대로 당과 혁명에 대한 변함없는 충성심을 간직하고 나라의 방위력을 백방으로 다져나가기 위한 성스러운 활동에 용진해야 한다고 호소하시였다”고 강조했다.

이날 노동신문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김 위원장이 발사체의 바위섬의 타격 성공을 확인하고 주먹을 불끈 쥔채 기뻐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또 이번 시험사격 지도에는 리병철·김정식·장창하·전일호·정승일 등 노동당 중앙위원회와 국방과학 부문 지도간부들이 배석했다.

북한은 이번 발사체에 대해 지난 10일처럼 ‘새 무기’라고만 밝혔다. 북한이 중앙통신에서 공개한 사진을 봤을 때 지난 10일 발사한 ‘북한판 에이태큼스’라 불리는 신형 탄도미사일과 같은 탄종으로 보인다.

합참은 “우리 군은 오늘 오전 8시1분께, 8시16분께 북한이 강원도 통천 북방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며 “이번에 발사한 발사체의 고도는 약 30㎞, 비행거리는 약 230㎞, 최대속도는 마하 6.1이상으로 탐지했다”고 밝혔다.

한미 군 당국은 정확한 제원에 대해서는 정밀 분석 중이지만, 탐지 자산에서 포착한 결과를 바탕으로 현재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중앙통신은 이날 단거리 발사체가 무인도를 타격한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통천 일대에서 동북방으로 약 230㎞를 비행한 것을 봤을 때, 함경북도 무수단리 남단에 있는 무인도를 타격한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