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진중권 “대중, 언론에 환상 요구”
더보기

진중권 “대중, 언론에 환상 요구”

박태근 기자 입력 2019-11-15 12:08수정 2019-11-16 18: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근 정의당을 탈당한 진중권(사진)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가 ‘조국 사태’와 관련해 “(대중은) 듣기 싫은 사실이 아니라 듣고 싶은 환상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지난 14일 서울대 사범대학에서 열린 ‘백암강좌 - 진리 이후(Post-Truth) 시대의 민주주의’ 강연에서 “사실은 수요가 없고 환상은 수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서초동 검찰개혁 촛불집회를 언급하며 “요즘 대중은 기존 언론은 다 썩었고 다 거짓말만 한다고 한다. 기존 언론에서는 자신이 원하는 콘텐츠를 생산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결국 대중이) 유시민의 알릴레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팟캐스트 이런 걸 듣는다”면서 “그런데 유튜브나 팟캐스트는 공정성 기준이 없다. 우리는 심의규정을 준수하지 않는다고 하고 방송한다. 그런데 이걸 더 신뢰한다는 게 재밌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현상에 대해 진 교수는 “대중도 비루한 현실을 듣고 싶지 않다”면서 “괴벨스가 ‘대중은 비루한 현실에 충분히 지쳐 있다. 그들에게 필요한 것은 멋진 판타지다’라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