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17호 태풍 타파, 부산 앞바다 지날 전망…큰 피해 우려
더보기

제17호 태풍 타파, 부산 앞바다 지날 전망…큰 피해 우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20 14:51수정 2019-09-20 15: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기상청 제공

제17호 태풍 타파가 점점 강해지는 데다 부산 앞바다를 지나갈 전망이어서 큰 피해가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20일 오전 9시 타파는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km 바다에서 시속 2km로 동쪽으로 느리게 이동 중이다.

19일까지 타파는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밤사이 서쪽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동쪽으로 방향을 전환하는 시점이 느려졌다. 이 때문에 기상청은 타파의 이동 경로가 부산 인접 해역으로 조금 더 가까워질 것으로 내다봤다.

20일 오전 9시 기준 약한 소형급 태풍인 타파의 중심기압은 99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24m(시속 86km)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280km다. 19일보다 중심기압과 중심 부근 최대 풍속, 강풍 반경이 모두 커지거나 강해졌다.

주요기사

기상청은 “밤사이 이동속도가 느려지고, 서진하면서 28도 이상 고수온역에 머문 탓에 주변 대류운이 강해지면서 발달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사실상 멈춰 있는 것이나 다름없는 타파는 앞으로 북쪽으로 이동하면서 속도가 붙을 예정이다.

20일 오후 9시께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30km 해상, 21일 오후 9시께 오키나와 북서쪽 약 310km 해상에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22일 오전 9시께는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220km 해상을 지나 제주도 동쪽 바다를 통과한 뒤 같은 날 오후 9시께 부산 남남동쪽 약 50km 해상에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 중심이 부산 앞바다에 있을 무렵 타파는 중간 강도의 중형급 태풍으로 강해져 있을 것으로 보인다. 중심기압은 975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2m(시속 115km)에 달하고 강풍 반경은 330km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타파가 한반도로 올라오면서 간접 영향으로 20일 오후 제주도를 시작으로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겠다. 호우는 23일까지 이어진다.

제주도에는 20일 오후 3시께부터 23일까지 150~400mm의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제주도 산지에서는 최대 600mm의 폭우가 쏟아지겠다.

나머지 지역의 21~23일 예상 강수량은 경상 동해안 400mm 이상을 비롯해 강원 영동·경상도·전남·울릉도·독도 등은 100~300mm이다.

경기 남부·강원 영서 남부·충북·충남 남부·전북·북한에서 30~80mm가 예상되며, 이들 지역 가운데 120mm 이상 오는 곳도 있겠다. 서울과 경기 북부, 강원 영서 북부, 충남 북부에서는 10~40mm가 내리겠다.

바람도 만만치 않다.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 섬 지역에서 최대순간풍속 시속 125~160km(초속 35~45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다른 지역에서도 최대순간풍속 시속 55~110km의 강풍이 예상된다.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 농작물 피해, 해안가 저지대 침수 등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해상에서도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물결이 높겠으니 항해나 조업 선박은 조심해야 한다.

21~23일 항공기 운항도 차질이 예상돼 이용객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타파는 22일 밤사이 대한해협을 지나 월요일인 23일 오전 9시께 독도 북동쪽 약 140km 바다에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한편 타파는 말레이시아어로 메깃과 민물고기를 뜻한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