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타이타닉 OST’ 셀린 디옹, 희귀 난치병… “노래 못 불러”

입력 2022-12-10 03:00업데이트 2022-12-10 09: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00만 명당 1명 걸리는 SPS 앓아
“다시 공연하도록 재활” 투병 의지
“무대에서 여러분을 보고 싶습니다.”

캐나다 팝 디바 셀린 디옹(54·사진)이 8일(현지 시간) 희귀 신경질환으로 내년에 예정된 유럽 공연 일정을 취소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디옹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올린 동영상을 통해 “100만 명당 1명이 걸리는 ‘전신 근육 강직인간증후군(SPS)’을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SPS는 희귀 난치병으로 전신 근육에 심각한 경직을 일으킨다.

디옹은 “이 질환은 경련을 일으키는데 때때로 걷기 어렵게 하고, 노래할 때 성대를 사용할 수 없게도 한다”면서 “다시 공연할 수 있도록 스포츠의학 전문가들과 매일 재활운동을 하고 있다”고 투병 의지를 다졌다. 1990년대 머라이어 케리, 휘트니 휴스턴과 함께 세계 3대 디바로 불린 디옹은 영화 ‘타이타닉’ 주제가 ‘My Heart Will Go On’ 등 많은 히트곡을 불렀고 그래미상 ‘올해의 앨범상’을 받기도 했다. 디옹은 “내가 아는 전부는 노래”라며 “무대에서 공연했던 것이 그립다. 회복의 길을 걷기를 희망한다”며 눈물지었다.

뉴욕=김현수 특파원 kimh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