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찬 바람 막아주는 온기누리소

입력 2022-12-06 03:00업데이트 2022-12-0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5일 서울 성동구의 한 버스정류장에 설치된 바람막이 천막 ‘온기누리소’ 안에서 한 시민이 몸을 녹이고 있다. 성동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설치를 중단한 지 3년 만에 다시 천막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온기누리소는 내년 3월까지 운영된다.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