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뉴욕 교민들도 맨해튼 한복판서 “대~한민국”

입력 2022-12-05 03:00업데이트 2022-12-05 03: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WORLD CUP Qatar2022]
한인회등 200여명 목 터져라 응원
외신 “월드컵 역사상 가장 격정적”
뉴욕 한복판서… 2일(현지 시간) 한국과 포르투갈의 카타르 월드컵 축구 경기를 응원하기 위해 미국 뉴욕 맨해튼 그릴리스퀘어파크에 모인 한국 교민들이 한국 대표팀의 골 장면을 보며 환호성을 지르고 있다. 뉴욕한인회 제공뉴욕 한복판서… 2일(현지 시간) 한국과 포르투갈의 카타르 월드컵 축구 경기를 응원하기 위해 미국 뉴욕 맨해튼 그릴리스퀘어파크에 모인 한국 교민들이 한국 대표팀의 골 장면을 보며 환호성을 지르고 있다. 뉴욕한인회 제공
한국의 극적인 월드컵 16강 진출에 미국 곳곳 한인 사회에서 기쁨의 함성이 터졌다. 외신도 “92년 월드컵 역사상 가장 격정적 장면” “2002년 월드컵 정신이 돌아왔다”며 주목했다.

뉴욕 맨해튼 그릴리스퀘어파크에서는 한국과 포르투갈 경기가 시작된 2일 오전 9시(현지 시간)부터 교민 등 200여 명이 모여 “대∼한민국”을 목이 터져라 응원했다. 뉴욕한인회와 뉴욕코리아타운협회가 마련한 거리응원전에는 대형 스크린과 응원 도구도 마련돼 이른 아침부터 축제 분위기였다.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은 “맨해튼 한복판에서 여러 민족이 함께 응원하는 모습을 보니 감회가 남다르다. 16강에 진출해서 뿌듯하다”고 말했다.

한국계 및 아시아계 미국인들도 한국의 16강 진출 소식을 소셜미디어에 일제히 올리며 기쁨을 함께했다. 베스트셀러 ‘파친코’의 이민진 작가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우리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기뻐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리자 “경기를 보며 울었다” “손흥민은 최고의 선수”라는 미국인들의 반응이 이어졌다.

외신들도 강호 포르투갈을 상대로 한 한국팀의 극적인 역전승에 찬사를 보냈다. 로이터통신은 “손흥민은 한국이 4강에 올랐던 2002년 월드컵 정신을 소환했다”며 “한국인 특유의 끈질긴 에너지”라고 평가했다. AP통신은 “월드컵 92년 역사에서 가장 격정적으로 끝난 조별리그”라고 보도했다. 영국 BBC 스포츠는 트위터에 손흥민 선수를 슈퍼히어로 ‘배트맨’처럼 묘사한 패러디 사진을 올렸다.

‘죽음의 조’에서 조 1위로 16강에 오른 일본도 함께 환호했다. 일본 트위터에서는 한국의 16강 진출 이후 ‘한일 대결’ 키워드가 실시간 트렌드에 오를 만큼 화제가 됐다. 중국 스포츠 전문지 티탄왕(體壇網)은 “항상 뚝심이 강했던 한국이 당당하게 16강에 올랐다”며 “하루 전 일본이 논쟁적인 비디오판독(VAR)에 의해 스페인을 이긴 것과 비교해 논란의 여지가 없는 명승부였다”고 전했다.

뉴욕=김현수 특파원 kimh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