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단독]영 김 “바이든 행정부에 IRA 연기 촉구할 것”

입력 2022-11-28 03:00업데이트 2022-11-28 09: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재선 성공한 한국계 美공화당 의원
“IRA, 인플레 낮추는데 도움 안돼… 美진출 기업들엔 혜택 동등해야”
“비핵화가 대북 정책의 핵심 돼야”
이번 달 미국 중간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영 김 공화당 연방 하원의원. 한국계인 김 의원은 27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IRA 시행 연기를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AP 뉴시스이번 달 미국 중간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영 김 공화당 연방 하원의원. 한국계인 김 의원은 27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IRA 시행 연기를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AP 뉴시스
“(조 바이든 미 행정부에)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시행을 연기하라고 촉구하겠다. 해결책을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8일(현지 시간) 치러진 미국 중간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영 김 연방 하원의원(공화당)은 27일 동아일보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IRA와 관련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말했다. IRA는 한국산 전기차에 대한 차별적 조항을 포함해 국내에서 우려가 매우 큰 상황. IRA가 중간선거 후 민주당과 공화당 간 최대 정치 쟁점이 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이런 가운데 김 의원은 “IRA는 인플레이션을 낮추는 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오히려 모든 미국인의 세금을 올리고, 납세자와 기업 모두에게 피해를 준다”고 직격했다. 또 “미국의 직업 창출을 돕고 미국에 투자하는 회사들은 이 법안의 혜택을 동등하게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도 했다. 현대자동차 등 미국에 진출한 기업들이 피해를 받아선 안 된다는 취지다.

한국계인 김 의원은 백인 남성이 주류인 공화당에서 아시아계 여성으로 당당히 재선에 성공했다. 특히 그가 당선된 캘리포니아주는 민주당 강세 지역이란 점에서 의미가 적지 않다. 김 의원은 “인플레이션을 유발시키고 삶을 피곤하게 만드는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들이 미국 국민에게 고통을 주고 있다”면서 “저는 비용을 낮추고, 미국인들이 성공할 수 있는 기회를 넓히고, 지역사회를 안전하게 지키고, 국가 안보를 튼튼히 하는 등 상식에 부합된 정책들을 추진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의정 활동을 주민들이 좋게 봐준 것 같다”고 했다.

김 의원은 최근 집중 도발을 이어가는 북한과 관련해선 “북한은 이런 미사일 발사로 바이든 대통령의 관심을 끌려고 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비핵화가 미국 대북 정책의 핵심 순위가 돼야 한다”며 “가장 기본적인 논의조차 꺼리는 (북한의) 적대적 태도에 대해 힘으로 맞대응을 해야 한다”고 했다.

또 중국을 겨냥해서도 강경한 대응을 주문했다. 그는 “중국 공산당은 세계를 지배하기 위해선 인권이나 자유, 체면쯤은 얼마든지 경시할 수 있단 사실을 보여줬다”면서 “중국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미국의 힘, 리더십, 단결이 필요하다. 특히 대만과 다른 동맹국이 이미 구매한 무기들은 꼭 전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서 김 의원은 “미국은 합의에 의거해 우크라이나 국민에게 원조를 제공했다”면서도 “지원한 구호품이 올바르게 사용되는지 그 내역은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진우 기자 nicesh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