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정체성 고민이 40년전 요절한 한국계 美 여성작가 불러내”

입력 2022-11-28 03:00업데이트 2022-11-28 18: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차학경 전작 국내 알린 김현주 교수
“뒤늦게 부고 실은 NYT 보고 의문
그녀의 삶, 우리 돌아보게 만들어”
차학경의 영상작품 ‘치환’(1976년)에서 반복 상영되는 차학경 동생의 얼굴. 차학경의 얼굴은 한 컷 들어가 있지만 둘을 구별하지 못하는 미국인의 반응을 통해 존재에 대한 고민을 담았다.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Courtesy Electronic Arts Intermix (EAI), New York.차학경의 영상작품 ‘치환’(1976년)에서 반복 상영되는 차학경 동생의 얼굴. 차학경의 얼굴은 한 컷 들어가 있지만 둘을 구별하지 못하는 미국인의 반응을 통해 존재에 대한 고민을 담았다.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Courtesy Electronic Arts Intermix (EAI), New York.
올해 1월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40년 만에 ‘뒤늦은 부고’를 냈다. 한국계 미국인 예술가 차학경(1951∼1982)이다. 부산 출생인 차학경은 12세에 하와이로 간 뒤 미국 본토로 이주했다. 서른한 살에 요절한 탓에 남긴 작품은 50여 점에 그치지만 비디오, 퍼포먼스, 아트북 등에는 이민자와 여성이라는 정체성에 대한 그의 사유가 두루 담겼다.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에서 다음 달 18일까지 상영 중인 프로그램 ‘영화로, 영화를 쓰다’에서는 차학경과 이란의 포루그 파로흐자드, 베트남계 프랑스인 마르그리트 뒤라스, 미국의 수전 손택까지 여성 예술가 네 명의 작품을 다룬다.

김현주 교수김현주 교수
‘영화로, 영화를 쓰다’의 부속 강연인 ‘테레사 학경 차의 경계의 예술’도 열렸다. 강연을 맡은 김현주 추계예술대 미술대 교수는 2001년 미국 버클리미술관 기획순회전 도록 ‘관객의 꿈: 차학경 1951-1982’(2003년)를 번역해 국내에 처음 차학경 전작을 알렸다.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김 교수를 최근 만났다. 그는 “NYT 기사를 보고 지금 왜 차학경에게 주목하는지 의문이 들었다. 곰곰이 생각한 결과 성, 국적에 대한 정체성에 주목하는 이 시점에 아시안 아메리칸 여성으로서 차학경의 삶과 예술은 독창적이면서도 보편적인 공감대를 얻었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했다.

차학경의 미완성 유작 ‘몽고에서 온 하얀 먼지’(1980년)는 중국 만주로 망명한 실어증 여성의 일대기를 소설과 영화로 만들다 중단된 작품이다. 조선 말 일제의 침략을 피해 만주로 건너간 차학경의 외할머니와 어머니의 삶을 토대로 만들었다.

“정체성에 대한 고민은 어느 시대나 있었지만 지금은 주변부의 목소리가 나올 통로가 보다 다양해졌습니다. 변방이라 여겨지던 데 존재했던 이의 삶과 작품에 관심을 갖는 시대 분위기가 차학경을 불러냈다고 봅니다.”



김 교수는 차학경을 통해 정체성에 대해 생각해 보자고 제안했다.

“정체성에 대한 고민은 내가 누구인지 알아가는 과정입니다. 자신과 다른 삶을 사는 이들을 돌아보면 자신에 대해서도 더 잘 알 수 있죠. 차학경의 삶은 우리에게 자신과 타인에 대해 찬찬히 살펴보게 만드는 힘을 지녔습니다.”

김태언 기자 bebor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