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與윤리위, 박희영 용산구청장 징계절차 착수

입력 2022-11-26 03:00업데이트 2022-11-2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태원 참사 부적절 언행 논란
조만간 소명 들은뒤 수위 결정
국민의힘 중앙당 윤리위원회가 25일 이태원 핼러윈 참사와 관련해 박희영 서울 용산구청장(사진)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윤리위 회의 직후 “박 구청장이 부적절한 언행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품위 유지를 위반했는지 심의하기 위해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며 “재적위원 3분의 1 이상의 요구에 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윤리위는 조만간 박 구청장이 직접 윤리위에서 소명하는 절차를 밟은 뒤 징계 여부 및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다. 선출직 공무원인 박 구청장은 당 윤리위가 제명 등 중징계를 내리더라도, 본인이 자진사퇴하지 않는 이상 당선이 무효화되진 않는다.

이 위원장은 박 구청장이 참사 대응 과정에서 직무상 문제가 있었는지 심의하는 건 아니라고 설명했다. 앞서 박 구청장은 이태원 참사 직후 “핼러윈은 축제가 아니라 현상”이라고 했고, 참사 당일 행적에 대해 거짓 해명을 했다는 의혹으로 논란이 일었다.

윤리위는 이날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검토 여부에 대해 “그런 안건은 전혀 없다”며 “누군가 악의적으로 윤리위 업무를 방해하기 위해 이 같은 말을 흘리는 것이냐. 당장 멈춰 달라”고 일축했다.

윤리위는 이날 김철근 전 당 대표 정무실장의 재심 청구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 전 대표 측근인 김 전 실장은 성 상납 증거인멸 의혹에 연루돼 당원권 2년 정지 징계를 받았지만 경찰에선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이 위원장은 “경찰의 불송치 결정 사유가 국민의힘 윤리위 징계 사유와 무관하기 때문에 각하했다”고 설명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