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기상청장 “8월초 폭우는 슈퍼컴퓨터라도 예측 불가능”

입력 2022-08-30 15:14업데이트 2022-08-30 15: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8일 밤 서울 강남구 강남역에서 교대역 가는 방향 진흥 아파트 앞. 도로기 물에 차 승용차와 버스들이 엉켜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8일 밤 서울 강남구 강남역에서 교대역 가는 방향 진흥 아파트 앞. 도로기 물에 차 승용차와 버스들이 엉켜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8월 초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중부지방을 비롯해 전국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유희동 기상청장이 “이렇게 어마어마한 양은 세계 어느 컴퓨터도, 어느 모델들도 예측하기는 거의 불가능한 현실”이라고 밝혔다.

유 청장은 3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전화 인터뷰에서 “우선 8월 초에 내린 비로 인해 인명피해, 특히 취약계층 피해가 컸던 것에 대해 매우 안타깝고 죄송스러운 마음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기상청 슈퍼컴퓨터에서 나온 결과도 그렇고, 세계 최고의 성능을 가진 ‘유럽 증기 예측센터’ 모델도 8일 서울에 한 70~80㎖ 수준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했다”며 “어떤 모델에서나, 선진국의 최고 전문가가 와도 이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할)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슈퍼컴퓨터도 과거 관측 자료를 넣고 물리 방정식을 통해 (향후 날씨 예측을) 프로그래밍 하는 것이기 때문에, 평균값에서 어느 정도 (폭우) 범위를 예측할 순 있지만 이렇게 어마어마한 양은 세계 어느 컴퓨터로도, 어느 모델로도 예측하기는 거의 불가능하다”고 했다.

서울 등 중부지역에 이틀째 폭우가 계속된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논현역 앞 인도가 퇴근길 버스에 탑승하려는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이날 서울은 폭우로 일부 도로의 통제가 오후까지 이어졌다. 뉴스1서울 등 중부지역에 이틀째 폭우가 계속된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논현역 앞 인도가 퇴근길 버스에 탑승하려는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이날 서울은 폭우로 일부 도로의 통제가 오후까지 이어졌다. 뉴스1
유 청장은 이날 기상청이 최근 출간한 ‘장마 백서’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장마 백서란 10년간 국내 강수 관측 자료를 분석한 책이다. 주요 내용은 ▲장마철 기간과 강수량의 변동성이 매우 커짐 ▲장마 기간 집중호우 빈도가 매우 높아짐 ▲장마철 이후 강수 형태가 변함 등이다.

그는 “최근 10년 동안의 경향을 보면 분명 전통적인 장마의 형태로는 표현할 수 없다”며 “‘한국형 우기’라는 말들도 나오고 있어 여름철 비의 형태에 대한 구분부터 명칭까지 학계와 업계, 국민들의 의견을 종합하는 과정을 거치고자 한다”고 밝혔다. ‘장마’라는 단어를 대체할 표현을 찾겠다는 것이다.



이어 “(예전) 장마는 장마전선이 남북으로 움직이며 비가 내렸다가 그쳤다가를 반복하는데, 근래에 내리는 비는 폭우 형태로 내리고 그치길 반복한다. 주기도 아주 짧게 나타났다가 중간에 폭염이 발생하기도 한다”며 “소위 말하면 예측 불가능할 정도의 변화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후변화 시대의 중심으로 들어선 지금, 변화 속에서 패턴을 찾기란 쉽지 않을 것”이라며 “이제는 전통적인 것에 대한 생각을 조금 버려야 될 때가 아닌가 싶다. 분명히 삼한사온도 변하고 있다. 겨울철 날씨도 기존의 패턴에서 벗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 청장은 기상청을 비판하는 의미에서 나돌고 있는 ‘기상청 운동회 날에는 꼭 비가 온다’는 우스갯소리에 대해선 “정확히 한 번 있긴 있었다. 28~9년 전인 1994~5년쯤”이라며 “당시 예보력은 현재와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다. 현재 체육대회는 없어졌지만 행사가 있다 하더라도 당시와 같은 상황은 벌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