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G7, ‘러 원유값 상한 규제’ 의견 접근… 美-獨-伊 찬성

입력 2022-06-28 03:00업데이트 2022-06-2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나토 정상회의 D-1]
러 원유 기준 이상 수송시 금융 제한
英은 “피로감 커져 공조 깨질 수도”
러시아에 대한 새로운 경제 제재를 추진하는 주요 7개국(G7) 정상이 줄다리기 끝에 27일(현지 시간) 러시아산(産) 원유 가격 상한제 도입에 의견 접근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G7 정상회의 의장국인 독일의 고위 당국자는 26일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에 대해 “치열한 토론이 이뤄지고 있다”며 “합의를 위한 옳은 경로에 들어섰다”고 말했다. 원유 가격 상한제는 일정 금액 이상의 러시아 원유를 수송하는 유조선에는 선박보험 가입이나 금융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아 실질적으로 러시아 원유 수출량을 줄이는 방식이다. 러시아 원유를 시장에 공급하면서도 원유 수출로 거두는 수익은 제한하겠다는 것이다.

미국과 독일 이탈리아는 찬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는 G7 정상회의에서 “러시아로 흘러가는 돈을 줄이면서 동시에 인플레이션의 핵심 원인을 제거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독일 당국자는 전했다.

하지만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좀 더 분명한 비전이 필요하다”며 “타깃은 러시아이지 우리 삶을 더 복잡하고 어렵게 만드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유 가격 상한제가 원유 수급 불균형을 키워 단기적으로 원유 가격을 상승시킬 수 있다는 우려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길어지는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해 “현실적으로 피로감이 커질 것이다. 러시아의 침공에 대한 만장일치 가까운 대응이 깨지기 시작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에너지, 식량 가격 등을 매우 솔직하게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26일 G7 정상회의에서 이탈리아 등은 에너지 위기로 당분간 석탄 같은 화석연료 투자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미국과 유럽 등은 올해까지 화석연료에 대한 투자를 중단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weapp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